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유가, 미국 생산 증가 우려에 보합권…WTI 0.1%↑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27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미국에서 원유 생산이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속에 보합권에서 마감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4월 인도분은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6센트(0.1%) 오른 배럴당 54.0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4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4센트(0.07%) 내린 55.95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원유 가격이 더 오를 것이라는 전망속에 원유 시장은 상승세로 출발했다.

투자자들은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 산유국이 작년 말에 합의한 데 따라 감산이 순조롭게 진행되자 원유가격의 추가상승에 베팅했다.

하지만 미국의 원유 생산이 늘어날 것이라는 관측이 상승폭을 대부분 갉아먹었다.

원유시장 정보제공업체인 젠스케이프의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WTI 인도지점인 오클라호마 주 쿠싱의 원유재고는 다시 80만 배럴 늘었다.

이는 미국에서 가동 중인 원유채굴장치가 2015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600개를 넘었다는 베이커 휴의 지난 주 발표와 맞물려 미국에서 원유 생산이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를 키웠다.

금값도 강보합권에 머물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50센트(0.04%) 오른 온스당 1,258.80달러에 마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의회 연설을 앞두고 투자자들이 관망세를 보였다.

싱가포르 앞 바다를 지나가는 유조선[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싱가포르 앞 바다를 지나가는 유조선[EPA=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0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