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멕시코 "美 관세 부과하면 나프타 협상 중단"

멕 경제장관 블룸버그 인터뷰…"나프타 폐기돼도 절대적 위기 아냐"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가 미국이 관세를 부과하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ㆍ나프타) 협상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데폰소 과하르도 멕시코 경제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미국이 남쪽 국경을 넘어온 제품에 관세와 할당량을 부과하는 것을 고집한다면 우리는 협상장에서 걸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과하르도 장관은 "그들(미국)이 자동차에 20%의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말하는 순간 나는 협상 테이블에서 일어나 '안녕'이라고 말할 것"이라며 "나프타가 폐기되더라도 절대적인 위기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멕시코가 나프타 폐기를 모색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부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대선 유세 때부터 강조해온, 미국에만 유리한 나프타 재협상에 들러리를 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피력함으로써 미국을 압박하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나프타는 미국, 캐나다, 멕시코 등 북미 3국이 무관세 등 광범위한 자유무역을 추진하기 위해 1992년 체결한 협정으로 1994년부터 발효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 부과 등을 통해 나프타를 자국 일자리 보호에 유리하도록 손질하겠다고 공언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기간에 35%의 국경세 부과를 언급했지만 최근 들어서는 백악관 등을 통해 20%로 낮아진 단계까지 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프타의 과실을 멕시코가 대부분 가져가고 있다고 인식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멕시코는 2천940억 달러(333조5천430억 원)의 제품을 미국으로 수출했지만, 미국이 멕시코로 수출한 제품은 2천310억 달러(262조700억 원)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멕시코산 수출 제품 중 일부는 미국산 부품을 멕시코서 단순 조립해 수출하는 것으로, '무늬만 멕시코산'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멕시코에서 생산하는 자동차의 72%가 미국으로 수출되지만 수출 차 부품의 38%는 미국산일 정도로 양국은 나프타의 무관세를 활용한 상호 보완적 분업 구조를 갖추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유세를 하면서 "나프타는 재앙"이라고 규정하고 취임 100일 이내에 나프타 재협상에 나서겠다고 다짐한 바 있다.

앞서 과하르도 장관은 지난달 현지방송과 인터뷰에서 나프타 재협상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하면 탈퇴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적이 있다.

그는 당시 "나프타가 명백히 멕시코에 이득이 되지 않는다면 협정 가입국이 우리나라에서 물건을 팔 수 없을 것"이라며 "우리가 무언가를 노리는데 기대 이하의 결과를 가지게 된다면 (나프타에) 계속 남아있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멕시코 정부는 오는 6월부터 나프타 공식 협상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05: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