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민주 "트럼프 예산, 중산층 희생해 부자들에게 혜택주는 것"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민주당은 27일(현지시간) 국방비 대폭 증액을 골자로 하는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첫 예산안에 대해 중산층을 희생해 부자들에게만 혜택을 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美민주당 소속 척 슈머(왼쪽) 상원 원내대표와 낸시 펠로시 하원 원내대표
美민주당 소속 척 슈머(왼쪽) 상원 원내대표와 낸시 펠로시 하원 원내대표[AP=연합뉴스 자료사진]

척 슈머(뉴욕)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날 성명을 내고 "새 정부의 첫 예산안은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사람이고, 공화당이 믿는 가치가 어떤 것인지를 정확히 반영하는 것"이라면서 "이는 중산층과 중산층이 되기 위해 분투하는 사람들에게는 더한 짐을 지우는 대신 부자들과 특별이익 집단은 돕는 그런 예산안"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예산안은 중산층에 혜택을 주는 프로그램을 대폭 삭감함으로써 중산층 지원에 관한 자신의 공약을 깨려는 의도를 명확히 드러내고 있다"면서 "이 정도의 대폭 삭감은 월가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는 기관, 청정에너지와 수질을 보호하는 기관에 대한 예산 삭감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대부분 미국인은 오염 유발 기업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고 월가가 자신들을 착취하도록 하는 것을 허용하는 데 투표한 것이 아니다"면서 "(중산층에 대한) 혜택을 축소해 가장 부유한 미국인들에게 세금 우대조치를 주라고 투표한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AP 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트럼프 정부는 2018년 회계연도(2017년 10월1일∼2018년 9월30일)의 국방비를 540억 달러(약 61조2천630억 원), 전년 대비 약 10% 증액하고 외국 원조 등 비(非)국방 예산은 그만큼 줄이는 예산안 초안을 마련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상·하원 의회 합동연설에서 직접 국방비 증액에 관한 자신의 첫 예산안을 설명할 예정이다.

도널드 트럼피 美대통령
도널드 트럼피 美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04: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