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버핏, "올해 초 애플 주식 두 배 이상 늘렸다"

1억3천300만 주 보유…"경제 4년후 더 좋아질 것"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은 27일(현지시간) "올해 초 애플 주식을 두 배로 늘렸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 버핏의 버크셔 해서웨이의 애플 주식은 5천700만 주였지만 불과 한 달 여동안 보유 주식이 1억3천300만 주로 증가했다는 것이다.

그는 지난 25일 버크셔 해서웨이 주주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이기는 쪽'과 '지는 쪽'을 집어낼 수 있는 자신만의 능력에 대한 믿음을 재확인한 바 있다.

실리콘 밸리의 최대 기업이자 전 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애플에 버핏이 판돈을 두 배 이상 건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버핏이 최근 사들인 애플 주식은 약 180억 달러에 달한다면서, "아이폰 판매가 정체 또는 하강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는 비관적 전망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버핏이 애플의 지분을 늘린 것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 CNBC 방송과 인터뷰하는 워런 버핏[AP=연합뉴스]
미 CNBC 방송과 인터뷰하는 워런 버핏[AP=연합뉴스]

버핏은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아이폰을 끼고 산다"면서 "제품의 연속성은 엄청나며 우리 주변 삶의 중심이 되는 정도 또한 거대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향후 경제 전망과 관련해서도 현재 어떤 버블이 있는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며 낙관적인 전망을 했다. 그는 "지금 주식 가격은 정말 싸다"며 "4년 후에는 경제가 더 나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03: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