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방부, 트럼프에 IS격퇴 옵션 보고…시리아 미군 증파하나

"군사·외교·재정전략 포함" NSC 장관급 회의 개최 옵션 첫 검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미국 국방부가 27일(현지시간) 수니파 근본주의 무장테러단체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해 새로운 전략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CNN은 이날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국방부가 보고한 새 전략은 군사, 외교, 재정 전반에 관한 모든 옵션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미 '안보사령탑'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H.R.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날 오후 장관급회의(principals committee)를 주재하고 국방부가 보고한 방안을 놓고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 달 전 국방부 등에 이달 말까지 새로운 IS 격퇴 전략을 마련할 것을 지시하는 내용의 메모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을 전후해 공개석상에서 IS 격퇴를 위한 화력뿐 아니라 500여 명의 특수부대원을 포함한 시리아 배치 지상군의 증강 방침을 분명히 했다.

따라서 이날 보고된 옵션에는 IS 격퇴전을 가속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이 담겨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IS의 본거지인 시리아 락까에 대한 공격을 지원하기 위한 군 공격헬기 투입과 시리아 지상에 대포 배치, 미군 특수작전부대 확대, 이라크·시리아 주둔 미군 상한선 상향 조정 등이 포함됐을 것으로 관측된다.

시리아에는 현재 특수부대를 중심으로 약 500명의 미군이 파견돼 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0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