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촛불집회서 문재인 테러' 예고한 50대 남성 검거

"태극기 집회 열혈 참가자"…경찰, 무혐의 처분 후 檢에 인계
촛불 든 문재인 전 대표
촛불 든 문재인 전 대표(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31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촛불을 들고 있다. 2016.12.31
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테러하겠다고 예고했던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7일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께 정모(56)씨를 동대문구의 한 찜질방에서 검거했다고 밝혔다.

인천에 거처가 있는 정씨는 지난주 중 지인에게 "문재인을 죽이고 나도 가겠다"며 문 전 대표를 테러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25일 열린 제17차 촛불집회에서 문 전 대표에게 신변보호 경력을 붙여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한편, 정씨를 찾아 나섰다.

경찰은 일요일인 26일 저녁께 그를 검거했지만, 소지품에서 아무런 흉기도 발견되지 않았다.

정씨는 갖고 있던 항암치료 약물과 병원진료명세서를 통해 간암 말기 환자인 사실이 밝혀졌다.

경찰은 그가 정해진 주거지 없이 찜질방을 전전하는 기초생활수급자였다고 전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태극기 집회에 한 번도 빠짐없이 참석했다"고 말했지만, "문 전 대표를 정말 해칠 생각은 아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그를 형사처분할 혐의점이 없다고 판단, 입건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는 과거 벌금형을 선고받았는데 벌금을 내지 않아 수배된 상태였다"면서 "법규에 따라 그를 입감했다가 중앙지검으로 신병을 넘겼다"고 말했다.

이날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는 보수단체 월드피스자유연합이 "우리가 문 전 대표 테러 위협을 한 것처럼 괴담이 돈다"면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단체는 "이번 사태는 의도적인 조작"이라고 주장하며 경찰에 수사를 요청하기도 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23: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