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 "黃, 출마 염두에 두고 특검연장 거부…野3당 탄핵 추진 지지"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27일 야3당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탄핵을 추진하기로 한 데 대해 "탄핵사유가 충분하다고 본다"며 "야3당의 탄핵 결정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JTBC '뉴스룸'에 나와 "처음부터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탄핵될 사유가 있다고 생각했는데, 직무대행이라는 위치 때문에 제외됐던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황 권한대행은 박 대통령의 국정농단에 책임이 있다"며 "여기에 특검연장을 거부한 것만으로도 직무유기이자 직권남용"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검 연장 역시 수사가 충분하냐를 기준으로 판단하지 않고, 정치적 이유로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문 전 대표는 '황 권한대행이 대선에 출마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가능성이 있다"며 "출마를 염두에 둔 듯한 행보를 하고 있으며, 특검 연장을 거부한 것도 그 일환으로 본다"고 답했다.

국민의당에서 '미리 총리를 교체했어야 한다'고 지적하는 것에는 "당시 '선(先)총리 교체'는 탄핵을 피하기 위한 꼼수였다. 그 제안을 받았다면 누가 총리 적임자냐 논란을 벌이다 탄핵열차가 탈선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헌재의 탄핵 결정에 승복해야 하느냐는 물음에는 "탄핵이 기각될 경우는 상정하지 않지만, 결정이 나면 기각이든 인용이든 정치인은 승복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탄핵 기각시 혁명밖에 없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서는 "국민이 승복할지는 다른 문제"라며 "기각된다면 민심하고 워낙 동떨어져 국민이 승복할 수 있을 것인가. 저는 국민이 크게 분노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객관적인 예측을 말한 것이지 제가 혁명을 하겠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 측 대리인이 과격한 발언을 하는 것에는 "미국이었다면 법정 모독죄가 적용됐을 것"이라며 "변협에서 징계를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의 자진 하야설에는 "발버둥치는 추한 모습을 안 보이고 물러난다면 바람직하지만, 흥정거리는 될 수는 없다"며 "탄핵절차도 예정대로 계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과거 자신이 '명예로운 퇴진'에 협력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명예는 대통령 본인이 다 차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 예비주자간 토론회 횟수를 두고 논란이 벌어진 것에는 "특검 연장도 안 된 상황에서 후보간 토론을 한다고 딴전을 피우면 국민이 납득하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처음 (대선도전을) 하시는 분은 토론하고 싶어 근질근질하겠지만, 겪어보면 토론을 지겹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별(장성) 100개를 모으겠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대규모 인재영입을 하는 것에는 "신뢰를 드리려면 충분한 맨파워를 보여드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싱크탱크 참여 교수 900명은 과하다'는 지적에는 "그 정도로도 부족하고 인재풀을 넓혀 1만명 정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탕평인사의 원칙을 지키면서 보수와 진보를 뛰어넘는 통합적 인사를 하려면 폭넓은 인재 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22: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