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일민단, 학부모에 혐한문서 日유치원에 "민족 차별" 항의문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재일본대한민국민단(재일민단)이 재일동포를 포함한 학부모들에게 혐한(嫌韓) 문서를 보낸 일본 오사카(大阪)의 유치원에 "민족 차별 행위"라고 비판하는 내용의 항의문을 보냈다고 교도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오사카시 요도가와(淀川)구에 위치한 쓰카모토(塚本)유치원은 "한국인과 중국인은 싫다", "비뚤어진 사고방식을 가진 재일한국인과 중국인" 등의 표현이 담긴 편지를 학부모에게 보내 비판을 받고 있다.

민단 오사카지부는 지난 24일 오사카부(府) 교육청에 쓰카모토 유치원에 대한 행정지도를 요구하는 요망서를 보내고, 쓰카모토 유치원에도 항의문을 송부했다.

민단은 "(해당 문서는) 명백하게 민족 차별로, 우리 재일외국인의 인권을 현저하게 침해하는 것"이라면서 "교육기본법을 침해하며 일탈하는 편향된 교육으로, 도저히 용인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유치원은 개헌을 주장하는 단체인 일본회의의 오사카 지부 임원 가고이케 야스노리(籠池泰典)가 이사장으로 있는 모리토모가쿠엔(森友學園)이 운영하는 곳이다. 해당 유치원은 학부모들에게 "(한국의) 마음을 계속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일본인의 얼굴을 하고 우리나라에 존재하고 있는 것이 문제"라고 쓴 책을 배포하고 홈페이지에 "한국, 중국인 등 과거의 불량 보호자"라는 표현을 담은 글을 올리기도 했다.

또 2015년 운동회에서 원생들에게 "아베 총리 힘내라. 안보법제(집단적 자위권 법안)가 국회를 통과해서 잘됐다. 어른은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와 독도를 지키고, 일본을 악(惡)으로 취급하는 중국과 한국은 마음을 고쳐라"는 내용의 선서를 시켰다.

모리토모 학원은 작년 정부와 수의계약을 통해 평가액의 14% 수준인 1억3천400만엔(약 13억4천만원)에 초등학교(소학교) 부지를 매입해 물의를 빚고 있다.

이 초등학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명예교장을 맡은 곳으로, 일본 정치권에서는 아베 총리 부부가 헐값 매각에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유치원생에 "아베 총리 힘내" 선서시킨 日 유치원
유치원생에 "아베 총리 힘내" 선서시킨 日 유치원(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국유지 헐값 매입 의혹을 사고 있는 일본 오사카(大阪)의 학교 법인 모리토모(森友) 학원 문제로 연일 곤욕을 치르고 있다.
총리의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이 법인이 설립하려는 초등학교(소학교)의 명예교장을 맡은 것이 헐값 매입에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해당 법인이 운영하는 쓰카모토(塚本) 유치원이 운동회에서 아동들에게 "아베 총리 힘내라"는 내용의 선서를 시킨 사실이 드러나 비판을 받고 있다. 사진은 쓰카모토 유치원 홈페이지 캡처 화면. 2017.2.27
bkkim@yna.co.kr
재일본대한민국민단 본부 건물
재일본대한민국민단 본부 건물2015년 3월 2일 촬영한 일본 도쿄도 미나토구 소재 재일본대한민국민단 중앙본부 건물 [촬영 이세원]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21: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