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통령 탄핵심판 대리인단 '중대결심' 카드는 없었다

서석구 변호사, 태극기 집회 참석(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서석구 변호사 11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 탄핵무효 태극기 애국집회에 참석해 있다. 2017.2.11mon@yna.co.kr(끝)
서석구 변호사, 태극기 집회 참석(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서석구 변호사 11일 오후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 탄핵무효 태극기 애국집회에 참석해 있다. 2017.2.11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최평천 기자 = 박근혜 대통령 대리인단이 헌법재판소 재판부의 진행에 거듭 불만을 표하면서도 정해진 변론 절차에 참여해 대리인단 전원 사퇴라는 '중대결심'을 실행에 옮기지는 않았다.

대통령 측 서석구 변호사는 27일 탄핵심판 최종변론 최후진술에서 "저희가 중대결심 카드를 꺼내지 않고 있는 것은 그래도 헌재 권위를 존중하고 헌재가 반드시 법과 양심에 따라 재판해주실 분들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헌재 소장님의 '무례하다'는 격렬한 비판 이후 모든 언론으로부터 인민재판을 받았다"며 "그러나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을 내려 민주주의와 헌법적 가치를 확인시키고 희망을 주신 재판관들이니 헌재의 법과 양심을 믿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동흡 변호사도 "헌재가 박 대통령이 대통령 직무 집행에 있어 헌법이나 법률을 위반한 법적 책임이 있는지를 엄정하게 가려 청구를 기각해 주시리라 확신하기 때문에 최종 변론기일까지 참석해 의견 진술을 드리고 있다"고 같은 취지로 언급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20: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