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정의 "30년 내 신발 속 칩이 인간보다 똑똑해진다"

"AI가 인간 초월…슈퍼 인텔리전스가 인류 해결책"
MWC개막 기조연설하는 손정의
MWC개막 기조연설하는 손정의(바르셀로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비아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이하 MWC) 2017'에서 일본 소프트뱅크의 손정의 회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7.2.27
superdoo82@yna.co.kr

(바르셀로나=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앞으로 30년 안에 인간을 초월한 인공지능 '슈퍼 인텔리전스'가 사물인터넷(IoT)과 결합하면서 인류의 삶이 크게 달라질 것으로 전망했다.

손 회장은 2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이하 MWC) 2017'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서 미래 30년을 향한 비전을 밝혔다.

그는 지난해 234억파운드(약 35조원)를 들여 영국 반도체회사 ARM을 인수하고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와 함께 1천억달러(약 113조원)의 IT 펀드를 조성한 사례를 소개하며 "향후 30년의 비전에 대한 믿음이 있어서 가능했던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30년 내 인공지능이 인간의 뇌를 능가할 것"이라며 "30년 후 아이큐 1만의 슈퍼 인텔리전스 컴퓨터가 탄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 수천년간 인간의 뇌에 있는 뉴런(신경세포)의 수는 300억개로 크게 달라지지 않았지만, 컴퓨터 칩에서 신경세포 역할을 하는 트랜지스터가 늘어나는 추세를 고려하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트랜지스터 수는 2010년 30억개에서 급증해 2018년에는 인간의 신경세포 수와 같은 300억개에 달할 전망이다.

손 회장은 "슈퍼 인텔리전스가 로봇과 같은 이동형 디바이스에 탑재되면 우리의 삶은 크게 달라질 것"이라며 "2040년에는 IoT(사물인터넷) 칩이 내장된 스마트 로봇이 세계 인구수를 추월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손정의 회장, MWC기조연설
손정의 회장, MWC기조연설(바르셀로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비아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이하 MWC) 2017'에서 일본 소프트뱅크의 손정의 회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7.2.27
superdoo82@yna.co.kr

이어 "현재 IoT 칩은 400억개이지만 향후 1조개에 달할 것"이라며 "30년 내에 신발 속 칩이 인간보다 더 똑똑해지는 날이 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IoT가 확산하면서 보안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IoT 기기를 노린 사이버 공격은 2015년 140억 건에서 지난해 640억 건으로 4배 이상 늘었다.

손 회장 역시 "현재 자동차 하나에 500개의 칩이 들어가지만 제대로 보안이 되는 칩은 없다"면서 클라우드를 통한 보안 솔루션이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는 최근 강조해온 '싱귤래리티(Singularity·특이점)'도 다시 화두로 꺼냈다. 이 용어는 과학기술이 비약적으로 발전해 새로운 단계로 나아가는 시점을 말한다.

손 회장은 "최근 철학자들이 꼽은 인간 문명을 위협하는 12가지 위험으로 감염병, 핵전쟁 등과 함께 인공지능을 꼽았다"며 "하지만 슈퍼 인텔리전스는 나머지 12개의 위험을 막는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역설했다.

그는 "슈퍼 인텔리전스는 더 나은 삶을 향한 파트너가 될 수 있다"며 "'싱귤래리티'에 내가 투자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9: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