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닛산, 유럽서 자율주행차 실제 도로 주행 시연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닛산이 유럽에서 자율주행차 도로 주행 테스트를 실시했다.

27일 한국닛산에 따르면 닛산은 이날 영국 런던 동부지방에서 진행된 차세대 자율주행 프로토타입 차량의 실제 테스트 장면을 언론에 공개했다.

이번 테스트는 닛산이 약속한 '배출가스가 없고, 자동차 사고로 인한 사상자가 없는' 미래 이동수단 실현을 위해 진행됐다.

닛산이 최신 자율주행 기술을 유럽의 공공도로에서 시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닛산은 앞서 일본과 미국에서 실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는 자율주행 기술의 상용화를 추진하기 위한 공공 도로 테스트를 실시한 바 있다.

이번 테스트를 통해 탑승객들은 자율주행 기술의 일부인 밀리파 레이더, 레이저 스캐너, 초고속 컴퓨터 칩, 전문화된 휴먼 머신 인터페이스(HMI)로 구성된 기술을 경험했다.

이 기술들은 내비게이션 시스템에 목적지가 입력되면 차량이 고속도로와 도심 도로에서 자율주행 방식으로 작동하도록 지원한다.

런던에서 진행된 주행 테스트에서 선보인 단일 차선 자율주행이 가능한 프로파일럿 기능은 조만간 출시될 신형 캐시카이 및 리프에 탑재될 예정이다.

닛산은 지난해 일본에서 브랜드 최초로 프로파일럿 기술을 탑재한 세레나를 출시한 바 있다.

프로파일럿 기능 탑재한 세레나
프로파일럿 기능 탑재한 세레나

프로파일럿 기술은 미국과 중국 시장에 판매되는 모델에도 탑재될 계획이다.

닛산은 고속도로에서 자동으로 차선 변경이 가능한 다차선 자율주행 기술은 2018년 도입 예정이다. 2020년까지는 도심 도로 및 교차로에서도 자율주행이 가능한 기술을 출시할 계획이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