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 부지 확정…롯데그룹주 '나 어떡해'

단기충격 불가피…롯데쇼핑 中철수 장기호재 분석도
"정치 이슈일 뿐…화장품株엔 영향 미미"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롯데가 성주 골프장을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위한 부지 제공을 확정함에 따라 롯데그룹 주가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중국이 경제 보복 조치를 한층 강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실제로 롯데가 이사회를 열고 부지 제공 방침을 확정한 지난 2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롯데쇼핑[023530]은 전 거래일보다 3.32%(8천원) 하락했다.

롯데제과(-1.23%)와 롯데관광개발[032350](-0.91%), 롯데칠성(0.13%)도 동반 하락했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28일 "특히 롯데쇼핑이 중국에 워낙 벌여놓은 사업이 많아 단기적 충격은 불가피하다"면서 "이번 일이 최악의 사태로 번지면 철수까지 해야 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이 연구원은 "롯데제과나 롯데푸드와 같은 다른 기업은 큰 영향은 받지 않을 수 있다"면서 "롯데쇼핑도 중국 사업 적자가 연간 2천억원 가까이 달했다는 점에서 철수까지 하게 되면 장기적으로 호재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 전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롯데정밀화학[004000](1.82%), 롯데케미칼(0.69%), 롯데푸드(0.16%) 등은 상승 마감했다.

사드 역풍에서 자유롭지 않아 보인 화장품 관련주 역시 부정적인 영향이 미미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함승희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정치적 이슈가 화장품 소비주에 영향을 준 적은 없다"면서 "주 소비층인 여성들은 애국심보다는 위생 관련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유가증권시장에서 화장품주는 '대장주'인 아모레퍼시픽(-0.49%)을 비롯해 한국콜마(-0.26%), 잇츠스킨[226320](-0.31%) 등 한국화장품[123690](-4.35%)을 제외하고는 소폭 하락하는 데 그쳤다.

LG생활건강은 오히려 1.15% 오른 87만8천원에 마감했고, LG생활건강우[051905]는 2.38% 올랐다.

함 연구원은 "최근 중국 정부가 일부 화장품 업체를 규제하는 것은 정상적으로 세금을 수취할 수 없는 영역을 양성화하는 과정"이라며 "주가가 최근 일부 영향받은 건 사드 같은 정치 이슈가 부정적일 것이라는 우려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hyunmin6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