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 국회의원 재선거 예비후보 등록

배익기씨 "국회의원 당선돼 상주본을 국보 1호 되도록 노력"

(상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소장자인 배익기(54)씨가 27일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국회의원 재선거(4월12일)에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배익기씨가 소장하고 있는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의 본문 일부. 이 책은 국보 70호로 지정된 훈민정음 해례본과 비슷한 시기에 발간된 동일판본으로 추정된다.
배익기씨가 소장하고 있는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의 본문 일부. 이 책은 국보 70호로 지정된 훈민정음 해례본과 비슷한 시기에 발간된 동일판본으로 추정된다.

배씨가 상주시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로 등록함에 따라 재선거 예비후보 등록자는 모두 7명으로 늘어났다.

배씨는 이날 연합뉴스 통화에서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을 국보 1호로 지정받아 상주본이 상주에 뿌리내리게 하려고 처음으로 선출직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그는 '2015년 1천억원을 받으면 국가에 헌납하겠다고 말한 뒤 국민 지탄을 받았는데 국회의원에 왜 출마하느냐'란 질문에 "언론이 문화재청 자료를 토대로 보도해 많은 오해가 있었다"며 "그 오해와 선입견을 풀기 위해 출마했다"고 말했다.

또 "국회의원이 되면 해례본 상주본 국보 지정을 직접 추진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바른정당 공천을 받지 못하면 무소속 출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직력과 자금이 부족해 정당 공천을 원한다. 자유한국당은 오늘 공천이 마감됐는데 신청하지 않았다. 바른정당에 문을 두드리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의성에서 태어난 후 상주에서 생활해 상주·군위·의성·청송 선거구의 지역갈등을 해소할 능력이 있다"고 했다.

이밖에 "1989년 상주전문대 총학생회장 때 지역민과 함께 숙원사업인 상주전문대 4년제 승격운동을 벌여 좋은 결과를 끌어냈다"며 "다른 후보처럼 일반적인 지역공약을 내세우지 않고 지역민을 위한 사업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골동품업자인 배씨는 그동안 "상주본은 정당한 내 소유물"이라고 주장하며 상주본 실체를 내놓지 않고 있으며, 2015년 3월 배씨 집에서 불이 나 상주본이 소실됐을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