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분당제생병원 '한쪽 가슴 흉강경' 부정맥 수술 성공

송고시간2017-02-27 17:56

(성남=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분당제생병원은 흉부외과 최성실 교수팀(흉부외과 권진태, 심장내과 조대열)이 국내 최초로 '한쪽 가슴을 통한 흉강경으로 심방세동 환자의 고주파 전극 절제술'을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최 교수팀은 지난 22일 70대 중반 환자를 상대로 이런 수술법을 적용했으며 환자는 현재 매우 좋은 예후를 보이는 있다고 병원 측은 전했다.

분당제생병원 최성실 교수
분당제생병원 최성실 교수

[분당제생병원 제공]

일반적인 흉강경을 통한 고주파 전극 절제술은 양쪽 가슴에 각각 구멍을 3개씩 뚫고 심장 부정맥의 원인을 제거한다. 고도의 수술기법이 필요해 수도권 4∼5개 병원에서만 시행하고 있다.

최 교수는 2013년 양쪽 가슴을 뚫고 하는 수술을 국내 2번째로 성공한 바 있다.

심방세동이란 부정맥의 일종으로 심방에서 비정상적인 전기신호가 발생해 심장이 제대로 수축하지 못하게 하는 질환으로 방치하면 심방 내에 혈액이 정체되면서 혈전이 발생할 수 있다.

뇌졸중 발생 위험이 정상인보다 5배 높으며, 사망률은 2배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최 교수는 "심방세동은 아주 위험한 부정맥으로 적절한 치료를 신속하게 시행해 만성질환으로의 진행을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흉강경을 통한 고주파 전극 절제술로 많은 심방세동 환자에게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분당제생병원 흉부외과는 흉강경을 통한 고주파 전극 절제술뿐만 아니라, 폐암, 심장 관상동맥 우회술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kt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