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주지역 아파트 현관 비번 빼낸 광고업체 대표 등 5명 적발

(원주=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아파트 내에 전단 등 광고물을 붙이기 위해 아파트 공용 현관문 비밀번호를 대량으로 수집해 유출한 광고업체 대표 등 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원주지역 아파트 현관 비번 빼낸 광고업체 대표 등 5명 적발 - 1

원주경찰서는 27일 원주지역 아파트 현관 공용 비밀번호를 몰래 수집해 문을 열고 들어가 광고 전단을 배포한 광고업체 대표 A 씨와 종업원 등 5명을 주거침입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A 씨 등은 지난 2002년부터 원주지역 아파트 공용 현관문 비밀번호를 수집·관리하면서 아르바이트를 무단출입시켜 광고 전단을 배포케 하고, 정보공유 차원에서 타 업체에까지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아파트 입주민이 출입할 때 비밀번호를 누르는 것을 어깨너머로 보거나 아파트에 사는 지인들을 통해 비밀번호를 알아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수사 착수와 함께 원주지역 아파트 209개소에 대해 서한문과 직접 방문, 관리사무소 측에 현관 비밀번호를 전면 교체토록 하고 최소 3개월에 1회씩 주기적으로 비밀번호를 변경할 것을 당부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결과 전단 배포 목적으로 몰래 수집한 비밀번호를 이용해 아파트에 출입한 것 외 다른 범죄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비밀번호 노출은 또 다른 추가범죄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주기적으로 변경하고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ryu62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7: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