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I 되살아나나…전남·북 가금류 농가서 잇따라 발생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전남·북 지역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진정국면에 접어드는 듯했던 AI가 재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이날 전북 익산 육용종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의심 신고가 추가로 접수됐다.

AI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AI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날 전남 강진 오리 농가에서 H5형 AI가 발생한 지 하루 만이다.

농식품부는 익산에서 신고가 접수된 AI 바이러스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는 다음 달 2일께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또 26일 전남 지역 가금류에 대한 일제검사 과정에서 강진 오리 농가에서 H5형 AI 바이러스가 확인돼 8천800마리를 살처분했다고 전했다.

이번에 H5형 AI가 발견된 육용오리 농장은 지난 21일 AI가 발생했던 육용오리 농장에서 17㎞ 떨어진 곳이다.

이 AI 바이러스의 세부유형과 고병원성 여부는 다음달 1일께 확인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올겨울에는 주로 H5N6형 AI가 주로 발생했으나 이달 초부터는 4건의 H5N8형 AI가 잇따라 발생했다"며 "H5N8형은 H5N6형보다 임상 증상이 약해 확산된 후 신고가 이뤄질 우려가 커 일선 농가가 경각심을 갖고 증세를 면밀히 관찰해야 한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최근 서해안 벨트를 중심으로 H5N8형 AI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진정국면에 접어드는 듯하던 고병원성 AI가 재확산할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는 분위기다.

H5N8형 AI는 지난 6일 김제 산란계 농가에서 발생한 데 이어 21일 해남 육용오리 농가, 22일 청양 산란계 농가, 24일 고창 육용오리 농가 등 전남·북 지역에서 잇따라 발생했다.

AI 살처분 [연합뉴스 자료사진]
AI 살처분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7: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