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영태 "미르·K 잡았으니 일달라 하면 돼"…崔 "기획 폭로"(종합)

'고영태 파일' 추가 공개…檢 "고씨, 사익 추구했지만 장악은 안해"
최씨 "의도 없었다면 CCTV 설치해 협박하고 돈 요구하나…장난 아냐"
국정농단 이후 최순실·고영태 첫 대면
국정농단 이후 최순실·고영태 첫 대면(서울=연합뉴스) 김도훈 한종찬 기자 = 최순실씨와 그의 비리를 폭로한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국정농단 사태 이후 처음으로 법정에서 마주했다.
고영태 전 이사가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왼쪽사진). 최순실씨가 이날 오전 호송차에서 내려 공판이 열리는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6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강애란 기자 = '비선실세' 최순실(61)씨 측이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K스포츠재단을 장악하려 했다는 정황이라며 추가 녹음 파일을 법정에서 공개했다. 최씨는 고씨의 '기획 폭로'에 당했다는 주장을 거듭 내놓았다.

최씨 변호인은 2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재판에서 고씨의 지인(김수현 전 고원기획 대표) 휴대전화에서 발견한 녹음파일을 재생했다.

녹음에 따르면 고씨는 김씨와 대화하며 "사무총장(K재단)도 미친 00이고, 조 대표(조성민 전 더블루K 대표)도 000고 돌아버리겠다"고 말한다.

고씨는 "사무총장은 지가 해야 될 일이 뭐가 나오면 뛰어다녀야 하는데 '이거 하세요' 하면 '네' 하고 완전 이사장처럼 하고 다녀"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누구 만나세요' 하면 그것만 하고 있으니, 지가 일을 만들어서 해야 하는데 안 하잖아"라고도 말한다.

고씨는 그러면서 "제대로 된 사람을 앉혀놔야 하는데 00들 앉혀놓으니…"라며 "내가 재단으로 들어갔어야 하는데…"라고 말한다.

이에 김씨가 "이제 (재단에) 들어가세요"라고 답하자 고씨는 "회사(더블루K)에서 월급받고 재단에서 월급받아도 상관없냐"라고 묻는다.

고씨는 김씨가 "형 회사는 법인이고, 재단은 비영리잖아요. 거기서 일하는 건 돈을 받을 수 있는거고…"라며 상관없다는 투로 답하자 "그래?"라고 되묻는다.

최씨 변호인은 이 같은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을 가리켜 "고씨가 더블루K를 실질적으로 운영했고, K재단을 장악하겠다는 내용"이라고 해석했다.

또 다른 파일에서 고씨는 김씨에게 "이성한(당시 미르재단 사무총장)이는 계속 만나야 해. 나중에 소장(최순실)하고 관계가 끝나더라도. 끝나면 체육재단 잡아놨지 여기 잡아놨지, 그러면 이제 정상적인 일 할 테니까 '일 주세요' 하면 그 도움은 받을 수 있으니까"라고 말한다.

최씨 변호인은 "이성한을 (미르) 재단에 앉혀 두면, (최씨 주변인이) 다 떠나고 난 뒤 자기가 할 수 있다는 욕심을 드러내는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이어 "고영태 등이 최씨를 엮어서 재단 여러가지 사업에 관여했고, 그렇다면 이 일을 저지른 출발점은 고영태 일당"이라며 "고씨 진술에 신빙성이 없는 만큼 최씨는 무죄"라고 주장했다.

최순실 '오늘도 호송차 내려 법정으로'
최순실 '오늘도 호송차 내려 법정으로'(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국정농단 사태의 주범인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2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6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27
kane@yna.co.kr

검찰은 그러나 "고영태와 류상영 등이 사적 이익을 생각하지 않고 최씨 지시를 따랐다고만은 볼 수 없다는 건 공감한다"면서도 "고씨가 K재단을 장악하려 헀다는 것은 구체적 실천 내역이 확인되지 않은 현실성없는 허언"이라고 맞받았다.

최씨는 검찰 주장에 "전혀 인정할 수 없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며 "고영태가 의도적이지 않았다면 CCTV를 설치할 이유도 없다. 고영태는 게이트를 만들겠다고 협박하고 돈도 요구했다. 장난으로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저는 사익을 위해 한 게 아니라 우리나라 대통령 뜻도 이랬고, 불쌍하고 돈 없고 올림픽 못 가는 걸 도왔는데 완전히 이용당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9: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