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구야 놀러 가자"…서울시 반려견놀이터 재개장

송고시간2017-02-28 06:00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다음달 1일부터 서울 월드컵공원, 어린이대공원, 보라매공원에 있는 '반려견놀이터'가 다시 문을 연다.

서울시는 겨울철 안전사고 등을 막기 위해 작년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반려견놀이터를 휴장했다.

서울 어린이대공원 반려견 놀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어린이대공원 반려견 놀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개장 뒤 11월까지 운영하며 매주 화∼일요일 오전 10시부터 밤 8시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용이 많은 5∼8월은 밤 9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월요일은 정기 휴일이며 비가 내리면 시민과 반려견의 안전을 위해 쉰다.

동물 등록을 마친 반려견이면 이용할 수 있다. 단, 13세 미만 견주는 성인 보호자와 함께 입장해야 한다.

질병 감염이 의심되거나 사나운 반려견, 발정이 있는 반려견 등은 입장을 제한한다.

견주는 배변 봉투와 목줄을 가져와야 한다.

서울 동작구 보라매공원 반려견 놀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동작구 보라매공원 반려견 놀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올해 반려견놀이터 재개장에 앞서 진입로 야자 매트 교체, 야외 파라솔 교체, 폐쇄회로(CC)TV 증설 등 편의·안전 조치를 강화했다.

월드컵공원과 보라매공원에서는 봄·가을에 각각 한 달간 매주 일요일 유기 예방, 사육 예절 교육 등 반려동물 교실을 운영한다.

시는 위생관리를 위해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보건소와 협력해 매주 놀이터 전체를 방역하고 상시로 자체 소독한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반려견놀이터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기간제 근로자 6명을 채용하는 등 시민 만족도를 높이려 노력하고 있다"며 "시민과 반려견 모두 행복하고 안전한 공간으로 만들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