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유철 "특검은 한시법…시한 끝나면 검찰이 하면 돼"

영등포 경찰서 방문…촛불·태극기집회 현장 의경들 격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원유철 의원은 27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결정 이후 혼란을 막기 위해 "정치권이 '빅 테이블'을 만들어서 대타협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에서 "지금 촛불과 태극기로 상징되는 두 민심이 마주 보고 달리는 두 기차처럼 더 많은 승객을 태우고 가면서 속도를 내고 있다. 대충돌의 참사가 예고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상황 속에서 대통령을 조금 더 일찍 한들 조금 더 늦게 한들 무슨 의미가 있느냐"라면서 "이 정국을 빨리 정상화하고 더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가는 쪽으로 정치권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별검사 수사기간 연장 문제에 대해서는 "특검은 끊임없이 가는 일반법이 아니라 특별법, 글자 그대로 한시법"이라며 "특검은 시한이 되면 끝나는 것이고 그러면 검찰에서 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원 의원은 이날 매주 주말 촛불·태극기집회 현장의 질서 유지에 동원되는 의경들을 격려하기 위해 영등포 경찰서 방범순찰대를 방문했다.

원 의원은 이 자리에서 "만약 여러분이 없다면 더 혼란스러운 상황이 올 수도 있을 텐데 여러분이 있어 전 세계가 놀란 평화로운 집회가 가능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질서 있고 평화로운 집회를 위해 힘써달라"고 말했다.

원유철 "특검은 한시법…시한 끝나면 검찰이 하면 돼" - 1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8: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