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연장 불가" 황권한대행측 통보에 들썩인 여야 정치권

각당 지도부, 오전 9시 전후 당 회의중 연락받고 발언 수정도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서혜림 박수윤 기자 = 여야 대표들은 27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기간 연장 불가 방침을 발표 30분 전인 이날 오전 9시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측으로부터 일제히 통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마침 이때는 각 당이 오전 정례회의를 시작하는 시각과 겹쳤고, 당 지도부는 황 권한대행의 특검연장 불승인 방침을 전해 듣고 모두발언 내용을 바삐 수정하는 등 부산한 모습을 보였다.

가장 먼저 통보받은 당은 집권 여당인 자유한국당으로 파악됐다.

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 시작 직전 신동우 비서실장으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전달받았다.

정우택 원내대표도 이런 언질을 받고 발언 말미에 "(황 권한대행이) 단호한 결론을 내린다고 하니 이 결론을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왼쪽)와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왼쪽)와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당은 이보다 조금 늦게 연락을 받았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오전 9시 최고위원회의가 시작하고 나서 얼마 지나지 않아 갑자기 자리를 떴다. 황 권한대행 측으로부터 '연장 불가' 연락이 왔기 때문이다.

잠시 후 자리로 돌아온 우 원내대표는 자신의 발언 차례에 앞서 추미애 대표에게 귓속말로 상황을 전했으며, 회의에서 "국무총리실의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으로부터 전화가 왔다"며 이 소식을 기자들에게 알렸다.

그는 이날 야 4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여야 당 대표, 원내대표를 불러서 한번 대화는 해야 했다"며 "그런 것도 없이 연락하는 건 대통령보다 더 (국회를) 무시하는 것 아니냐"고 황 권한대행을 비난했다.

왼쪽부터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왼쪽부터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 역시 회의가 시작되고 나서 오전 9시 5분께 김명진 대표 비서실장을 통해 같은 통보를 받았다.

박 대표는 즉석에서 발언 내용을 바꿔 "특검 수사기간 연장 승인을 불허하겠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황교안은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거다. 어떻게 이런 불의를 보고 권한대행으로서 승인하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바른정당 박성중 대표 비서실장 역시 오전 9시 5분께 황 권한대행 측 연락을 받고 회의 중인 정병국 대표에게 '수사기간 연장 불승인'이라고 적힌 쪽지를 건넸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발언 도중 보좌진으로부터 이런 내용을 전달받았다.

이혜훈 최고위원은 자신의 발언 순서에 "마땅히 해야 할 일을 안 하고, 해서는 안 될 일을 고집하는 황 권한대행은 도대체 어느 별나라에서 온 사람이냐"고 따졌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운데)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운데)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