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인삼 일본서 식을 줄 모르는 인기…올해 360만불 수출

(증평=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인삼이 올해도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인삼 정말 실하죠"[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삼 정말 실하죠"[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인삼농업협동조합은 지난해 일본 업체들과 360만 달러(약 40억8천만원)의 수출 계약을 체결한 뒤 지난달부터 제품을 선적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이 조합의 올해 수출 목표는 400만 달러이다.

올해 중국에도 40만 달러어치의 인삼을 수출할 계획이다.

이 조합은 2015년 178만 달러의 인삼 관련 제품을 일본·중국 등에 수출, 농협 중앙회로부터 '2015년 농산물 수출탑'을 받았다. 작년에는 390만 달러 수출 실적을 거뒀다.

수출뿐만 아니라 자체 개발한 '삼누리' 브랜드로 작년 213억원의 국내 매출 실적도 거뒀다.

이 조합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인삼생산유통시설 현대화 사업 대상에 선정돼 올해, 국비 6억3천만원·지방비 4억2천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국비·지방비에 자부담금을 더해 총 21억원을 투입, 생산·포장·출하를 원스톱으로 처리하는 가공시설 현대화 사업에 나선다.

이규보 조합장은 "충북인삼은 고려인삼의 자존심이자 국내외에서 두루 인정받는 명품 브랜드"라며 "농가소득 5천만원 시대를 활짝 열겠다"고 말했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7: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