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닷모래 채취 연장…어민들 "목숨 걸고 저항"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정부가 남해 바닷모래 채취를 연장하기로 하자 어민들이 강력한 저항을 경고하고 나섰다.

남해EEZ 피해 대책위원회 조합대표인 정연송 대형기선저인망수협 조합장은 27일 "해운과 조선을 죽인 정부가 마지막 남은 수산업까지 죽이려 한다"라며 "해양수산부가 도저히 해서는 안 되는 결정을 했다"고 비난했다.

바닷모래 채취 반대하는 어업인[연합뉴스 자료사진]
바닷모래 채취 반대하는 어업인[연합뉴스 자료사진](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8일 부산 서구 부산공동어시장에서 어업인과 시민단체 등이 남해안 바닷모래 채취를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7.2.8
ccho@yna.co.kr

정 조합장은 "바닷모래를 채취하는 남해 배타적 경제 수역(EEZ)은 어류의 산란장이자 서식지로 반드시 보호해야 한다고 호소하고 산란지 보호구역 지정 등 대안까지 제시했지만, 해수부는 모두 무시했다"며 "누구를 위한 해수부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모래가 건설원가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48%에 불과한데도 정부는 건설업계의 비용 증가를 이유로 어민들을 무시하고 바닷모래 채취 연장을 강행했다"며 "후손에게 물려줘야 할 바다를 더는 파괴하지 말고 어민과 건설업계가 상생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정 조합장은 "예고한 해상시위는 물론이고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바닷모래 채취를 저지할 것"이라며 "정부는 어민들의 목숨을 건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어민대책위는 28일 경남 창원에서 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향후 대책을 마련하거나 국회에서 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여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김영춘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위원장을 비롯한 부산지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5명도 이날 성명을 내고 바닷모래 채취 연장 방침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국회의원들은 그동안 모래 채취로 인한 해양환경과 수산자원 영향을 조사하고, 근본적이고 체계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골재 채취원을 다변화하는 대책을 포함한 장기골재 수급계획을 마련할 것도 요구했다.

해양수산부는 이날 국토교통부의 제4차 남해 EEZ 바닷모래 채취단지 지정연장 신청에 대해 3월 1일부터 1년간 650만㎥를 채취할 수 있도록 협의 의견을 통보했다.

해수부는 수자원공사의 어업피해 조사용역에 대한 추가 조사 실시, 채취 해저면 제한(10m 이내), 부유 모래 방지 조치 이행, 봄·가을 산란기 채취 중단, 수산자원 상시 모니터링 및 수산자원 회복 프로그램 개발·운영, 불법 채취방지 대책 마련 시행 등을 조건으로 모래 채취 연장 조건으로 제시했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6: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