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푸아뉴기니 외교관, 한국여성 추행 혐의 조사받다 귀국

파푸아뉴기니 대사관
파푸아뉴기니 대사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파푸아뉴기니 외교관이 한국인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조사를 받다가 본국으로 귀국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술에 취해 쓰러져 있던 20대 여성의 신체를 만진 혐의(준강제추행 등)로 주한 파푸아뉴기니 대사관 소속 2등 서기관 A(40)씨를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15일 오전 9시30분께 서울 이태원의 한 클럽 주차장에 쓰러진 20대 여성의 허벅지를 만진 혐의를 받는다.

피해 여성의 일행인 30대 남성이 이에 항의하자, A씨는 이 남성의 뺨을 때리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에서 "고의로 다리를 만진 게 아니다"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이어 외교관으로서의 면책 특권을 이용해 이달 2일 본국으로 돌아갔다.

경찰 관계자는 "파푸아뉴기니가 최근 외교부를 통해 본국에서 A씨를 처벌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를 공소권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6: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