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野, 특검연장 불승인 책임공방…국민의당 파상공세(종합)

국민의당 "민주,'先총리 後탄핵' 안받은 탓"…文책임론 제기
민주 "당시 총리 교체 받았으면 탄핵 못해" 반박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27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특검연장 불승인을 놓고 치열한 책임공방을 벌였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회의 탄핵소추안 가결 이전에 총리를 교체하자고 주장했던 국민의당이 당시 이에 동조하지 않았던 민주당을 상대로 파상공세를 펼치며 양측간 신경전이 달아올랐다.

특히 국민의당은 대선주자들까지 나서서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책임론을 제기하며 공방전이 가열됐다.

국민의당은 주승용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긴급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당은 처음에 선(先)총리교체, 후(後)탄핵을 추진하자고 외쳤지만, 민주당은 아무런 전략도 없이 이를 반대했다. 이것만 보더라도 민주당은 이번 특검 기간 연장에 대해 겉과 속이 달랐다. 민주당을 규탄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2野, 특검연장 불승인 책임공방…국민의당 파상공세(종합) - 1

박지원 대표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민주당이 왜 총리를 먼저 바꾸는 데 반대했는지에 대해 문 전 대표가 답변해야 한다"면서 "김병준 총리 지명자라도 받자는 제안을 안 받은 사람들이 이제와서 무엇이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박 대표는 기초단체장 및 지방의원 합동연수에서도 재차 '선총리-후탄핵'을 문 전 대표가 거부해서 오늘의 이런 사태가 왔다"면서 "민주당 의원들은 탄핵만 가결되면 '황교안 할아버지가 와도 안 된다'고 했지만, 우리는 이런 결과가 올 것을 알았기에 총리 교체를 요구했다"면서 "문 전 대표도 여기에 대한 책임에 대해 이야기를 해보라고 더 강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전 대표도 합동연수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지도부와 문 전 대표가 그간 있었던 일들에 대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천정배 전 대표도 "문 전 대표와 민주당이 사과해야 한다. 이런 사태는 오래전에 예견됐다"고 지적했다.

장진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이 지켜준 황 권한대행은 급기야 특검 수사까지 조기 종결시키는데 성공했다"면서 "민주당은 먼저 국민 앞에 사과하라. 아울러 뼈아픈 실책에 대한 책임질 방안을 내놓는 결자해지의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2野, 특검연장 불승인 책임공방…국민의당 파상공세(종합) - 2

이에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당시 야당이 총리 교체를 받는다는 것은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안 한다는 전제가 있었다"면서 "국민의당이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받아쳤다.

또한, "국민의당은 총리 교체와 대통령 탄핵이 다 가능했다고 주장하지만 정진석 새누리당 전 원내대표에게 물어보면 턱도 없는 이야기"라며 "박 대표는 총리 교체를 받아놓고 탄핵하면 된다는 것이었는데, 그것은 정치 신의상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와서 국민의당이 '선총리 후탄핵'이 가능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앞뒤가 안 맞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 경선캠프 수석대변인인 박광온 의원은 페이스북에 "'선총리교체 후탄핵'을 하지 않아 특검 연장이 무산됐다며 민주당과 문 후보를 공격하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는 무익한 논란"이라며 "박근혜-황교안 팀에 대한 공세에 집중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 총리 교체를 한다면서 박 대통령과 타협하고 총리 후보를 고르느라 시간을 보냈더라면 탄핵열차는 탈선하거나 멈춰 섰을지도 모른다"라며 "새 특검법 통과에 힘을 모아야 한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2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