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식약처 공무원이 학교급식자 연수서 성적수치심 유발"(종합)

충북교육공무직노조 "간식·야식 먹고 ○○○ 먹는 남편 등 저속 표현"
식약처 "관련 내용 조사하고 재발방지 위해 철저히 노력할 것"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 공무원이 학교급식 관계자들을 상대로 한 강연에서 성적수치심을 유발하는 내용의 자료를 게시해 물의를 빚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는 27일 "학교급식 관계자 연수에 강사로 나선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가 강연 중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물의를 빚은 교육자료.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 제공 = 연합뉴스]
물의를 빚은 교육자료.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 제공 = 연합뉴스]

그러면서 "도 교육청과 식약처 관계자는 책임 있는 사과와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교육공무직 노조 충북지부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전 10시께 도 교육청에서 학교급식 관계자 연수가 열렸으며, 이 연수 참가자 350여명 중 대다수는 교육공무직 영양사가 포함된 여성이었다.

연수 과정의 일부인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특별교육'에 강사로 나선 식품의약품안전처 공무원 A씨는 '남편의 식습관'이라는 제목의 자료를 참가자들에게 보여줬는데 교육공무직 노조는 이 내용이 저급하고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자료 내용 중 '간식 먹고 야식 먹고 ○○○ 먹는 남편'이라는 표현 등 비속어와 성적수치심을 유발하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어서 "본인은 가벼운 농담이라고 생각했을지 모르지만, 교육기관인 도 교육청의 공식 연수에서 성적으로 저속한 표현을 사용했다는 점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노조는 "관계자들이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지 않는다면 감사원 고발은 물론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하는 등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는 "강의가 점심을 먹고 난 이후라 교육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A씨가 인터넷에 떠도는 내용을 넣어 강의했다"며 "성적수치심을 유발하려는 의도는 없었지만,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그는 "관련 내용을 조사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직원교육을 강화하는 한편 관계기관에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7: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