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원 "김정남 독살, 北보위성·외무성 주도…김원홍 연금"(종합2보)

"김정은이 전개한 국가테러…보위성 간부 등 5명 고사총 처형"
국정원, 브리핑후 "김정남 암살에 보위성 요원 많이 가담·주도 기관 추적중"
"김원홍, 허위보고에 김정은 격노…없는 죄 뒤집어씌워 고문, 원성 자자"
이병호 국정원장, "김정남 암살은"
이병호 국정원장, "김정남 암살은"(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이 27일 오후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기관 현황과 최근 발생한 '김정남 암살' 사건에 관한 내용 등을 보고하기 위해 자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진섭 1차장, 이 국정원장, 최윤수 2차장.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김동호 이슬기 기자 = 국가정보원은 27일 김정남 독살은 이복동생인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 의해 조직적으로 전개된 "명백한 테러"라고 규정했다.

국가정보원은 이병호 원장이 출석한 가운데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자유한국당 소속 이철우 정보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 국민의당 간사인 이태규 의원이 기자들에게 전했다.

이 위원장과 야당 간사들에 따르면 국정원은 이번 사건을 우리의 국가정보원에 해당하는 국가보위성과 외무성이 직접 주도한 테러사건, 국가(북한)가 주도한 테러사건이라고 밝혔다.

국정원은 피살된 인물이 100% 김정남이 맞다면서 "김정남의 신원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증거들은 굉장히 많다"고 보고했다고 이태규 의원은 전했다.

국정원은 용의자 8명 가운데 4명이 보위성 출신, 실제 독살에 나선 2명은 외무성 소속이라면서 고려항공과 내각 직속 신광무역 소속도 포함됐다고 보고했다.

이들은 2개의 암살조직과 지원조로 구성됐으며, 1조는 보위성 소속 리재남과 외무성 소속 리지현으로 구성돼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을 포섭했고, 2조는 보위성 소속 오종길과 외무성 소속 홍송학으로 구성돼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를 포섭했다고 국정원은 보고했다.

이들 2개 암살조는 별도로 활동하다가 말레이시아에서 합류해 지난 13일 암살을 감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원조는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관에 파견된 보위성 주재관 현광성 등 4명으로 구성돼 암살조 구성과 김정남 동향 추적 등의 역할을 했다고 이 위원장과 야당 간사들은 전했다.

그러나 국정원은 이철우 위원장의 브리핑 이후 "정확한 보고내용은 김정남 암살에 보위성 요원이 많이 가담했다는 것이며, 어느 기관에서 주도했는지 여부는 추적 중에 있다"고 해명했다.

국정원은 북한 내부에서 김정남 피살에 대한 소식에 대해 함구하고 있지만 해외 요원과 일부 간부들 사이에서 확산하는 추세이며, 김정남의 존재를 잘 몰랐는데 상류층에 흘러들어 가면서 대단히 충격으로 받아들이고 김정남이 장남이라는 것을 처음 알게 된 사람들도 있다고 전했다.

또 김정남의 존재를 처음 알아서 충격이라는 반응에서부터 '최고존엄이 단 몇백 달러에 암살돼 땅바닥에 구겨졌다'는 반응까지 다양하게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북한내 김정은 피살 소식 확산은 체제 약화 요인이 될 것으로 분석했다.

해임된 김원홍 국가보위상은 당 간부를 고문하고 김정은에 허위보고한 것이 들통났으며, 당 조직지도부의 보고를 받은 김정은이 격노해서 강등과 함께 연금시켰다고 국정원은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태규 의원은 "김원홍이 없는 죄를 뒤집어씌워 당 간부를 고문하는 등 월권을 했고, 보위성에 대한 북한 인민들의 원성이 자자했다고 한다"면서 "나쁜 짓을 많이 해서 이번 기회에 숙청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국가보위상 바로 밑의 차관급인 부상 등 간부 5명을 고사총으로 총살했으며 조사를 계속하고 있어 실무진에 대한 추가 처형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국정원은 보위성에 대해 "김정일 동상을 섬길 정도(자격)가 안된다"면서 김정은 지시로 동상을 다른 데로 옮겼다면서 "그만큼 보위성에 대한 처벌을 강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북한 내에서 각종 우상화물 훼손 사건이 빈발하는 등 체제불안 요인이 가중되고 있고, 종합시장이 439개로 시장화 정도가 40% 정도 돼 헝가리, 폴란드 등의 체제전환 직전과 유사한 수준이라고 국정원은 평가했다.

국회 정보위는 이날 국방부 정보본부로부터 북한의 위협 등과 관련해 보고를 받았으나 한미 간 정보공유 사항의 유출 우려 등을 들어 정확한 내용은 언론에 공개하지 않았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8: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