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승연 회장 "대통령, 독대 때 한화그룹 애로사항 물어"(종합)

검찰, 재판서 진술조서 공개…"대통령, 체육·문화계 지원 요청"
"청와대 공식·비공식 막대한 영향력…다 하는데 안 할 수 없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강애란 기자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검찰 조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비공개 독대 자리에서 한화그룹에 구체적인 사업상 애로사항이 있는지 물었다'는 취지로 진술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 회장은 또 박 대통령이 그룹 차원의 체육·문화계 지원도 요청했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비선 실세' 최순실(61)씨와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서 김 회장의 진술조서 내용을 공개했다.

진술조서에 따르면 김 회장은 작년 검찰에서 "지난해 7월 25일 있었던 비공개 단독 면담 자리에서 (대통령이) 그룹 차원의 체육·문화 지원을 요청하신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또 "한화그룹의 애로사항에 대해 대통령이 물어봤고, 이에 '신경 써주셔서 힘든 것이 없다'고 답하자 대통령이 구체적인 사업상 애로사항이 있는지 물었다"며 "이에 태양광 사업에 대해 언급하며 중요한 사항이라고 얘기했다"고 진술했다.

이어 "주로 대통령이 말하는 것에 화답하는 형식으로 대화했다"며 "(대통령이) 한류·한식을 알릴 필요가 있다, 스포츠 비인기 종목은 제대로 지원하지 못하니 지원해달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설명했다.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한 경위에 관해서는 "청와대가 공식적으로나 비공식적으로나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기 때문에 회사에 치명적인 손해가 아니면, 이를 거절하면 예상되는 불이익을 막기 위해 재단을 지원할 수밖에 없었다"며 "다 하는 데 안 할 수 없지 않나"라고 했다.

검찰은 "출연 대상이 되는 다른 그룹이 어딘지 적혀 있는 (한화그룹) 내부 보고서가 있다"며 "이 보고서에는 롯데나 포스코, 현대중공업 등 일부 기업이 출연 대상에서 제외됐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고 부연했다.

김 회장은 "전경련 요청에 따라 (출연을) 결정한 뒤 사후 보고를 받았고, '대통령이 면담 때 얘기했던 것이 이것이구나'라고 생각했다"고도 진술했다.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9: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