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주 미군기지 캠프롱 반환에 다시 '빨간불'

미군 "다른 공여지와 동시반환 요구"·원주시 중앙정부 방문 반환 촉구

(원주=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65년 만에 올 상반기 중 시민의 품으로 돌아올 것으로 기대됐던 강원도 원주 옛 미군기지 캠프 롱(Camp Long) 반환에 다시 '빨간불'이 켜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폐쇄된 지 6년여 만에 빠르면 올 상반기 반환될 것이라는 기대에 부풀었던 원주시 관계자는 최근 국방부로부터 충격적인 전화를 받았다.

국방부와 캠프롱 반환 협상을 벌여온 주한 미군 측이 캠프롱 반환문제를 원주 캠프 이글·동두천 캠프 호비 반환 협상과 함께 논의하자고 강력하게 제의해온 것이다.

이에 놀란 원주시는 원창묵 원주시장이 국무조정실과 국방부·환경부 등 관련 부처를 직접 방문, 캠프롱 우선 조기 반환을 촉구키로 하고 일정을 조율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캠프롱 자리에 문화체육공원을 조성하기로 하고 지난해 3월 국방부에 부지매입 협약대금 665억원 전액을 조기 완납한 원주시로서는 캠프이글과 캠프호비 반환 문제에 엮이게 되면 반환이 얼마나 더 늦어질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원주시 관계자는 "캠프 호비 등은 환경 관련 추가 검토 등 절대적인 시간이 더 필요해 몇 달이 걸릴지 몇년이 걸릴지 알 수 없다"면서 "이미 절차가 마무리 단계인 캠프롱을 우선 반환해야한다는 것이 시와 국방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춘천 캠프 페이지와 부산 캠프 하이야리아, 동두천 캠프 캐슬 등 주한미군 반환 공여지도 단독으로 반환된 전례가 있다며 캠프롱 우선 반환을 강조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6.25 전쟁 중이던 1952년 강원도 원주시 태장2동에 창설된 캠프롱은 한·미 연합토지관리계획협정에 따라 2010년 6월 4일 기지폐쇄식을 하고 원주시는 2013년 6월 국방부와 캠프롱 공여지 34만여㎡에 총 사업비 1천107억 원을 들여 문화체육공원을 조성하기로 하고 부지매입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2014년 10월 도시관리계획 결정 및 공원조성계획수립 용역에 본격 착수하고 지난해 3월 부지매입 협약대금 665억원 전액을 완납했으나 토양오염 복원비용 부담 문제로 주한미군과 우리 정부 간 협상이 지지부진하면서 부지 반환이 지연돼 지역 발전의 걸림돌이돼 왔다.

올해 들어 미군기지의 토양오염 복원비용을 미군이 부담한 전례가 없다는 점 등이 작용해 결국 캠프롱도 국방부가 비용을 부담하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히면서 빠르면 3월 반환될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이 나왔었다.

ryu62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