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용·임시직 월평균 임금 격차 215만원…사상 최고

송고시간2017-02-28 06:00

고용노동부, 지난해 사업체 노동력조사 결과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지난해 상용근로자와 임시·일용근로자 간 임금 격차가 사상 최대를 기록하는 등 양극화가 심화하고 있다.

28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사업체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6년 상용근로자 5명 이상 사업체의 상용직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62만 3천원(세금공제 전)으로 전년의 349만원보다 3.8% 증가했다.

임시·일용직은 146만 9천원으로 전년(142만4천원)에 비해 3.1%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에 따라 작년 상용직과 임시·일용직 간 임금 차이는 215만 4천원으로 전년의 206만 6천원보다 4.26% 상승하며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2012년 188만 5천원, 2013년 192만 2천원, 2014년 199만 1천원 등으로 매년 근로자 간 임금 양극화의 골이 깊어지고 있는 것이다.

상용 5∼300명 사업체의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04만 8천원으로 전년에 비해 3.7%, 상용 300명 이상 사업체는 495만 9천원으로 2.3% 각각 증가했다.

산업별 임금총액은 전기·가스·증기·수도사업이 633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금융·보험업(571만 2천원)이 그 뒤를 따랐다.

임금이 가장 적은 산업은 숙박·음식점업(188만 1천원)이었다.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서비스업(207만 7천원) 근로자도 임금을 적게 받았다.

지난해 임금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산업은 전기·가스·증기·수도사업(8.1%)이었다. 이어 협회·단체·수리·기타 개인서비스업(6.5%), 하수·폐기물처리·원료재생·환경복원업(5.8%) 등 순이다.

전체근로자의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171.0시간으로 전년(172.6시간)보다 0.9% 줄었다.

상용근로자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176.9시간으로 전년대비 0.8%, 임시·일용근로자는 112.8시간으로 1.6% 각각 감소했다.

상용·임시직 월평균 임금 격차 215만원…사상 최고 - 2

5∼300명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172.0시간으로 0.7%, 상용 300명 이상 사업체는 166.9시간으로 1.6% 각각 줄었다.

근로자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이 긴 산업은 부동산업·임대업(191.2시간), 제조업(184.5시간) 순이었다.

반면 근로시간이 짧은 산업은 건설업(145.7시간)과 교육서비스업(148.5시간)이었다.

종사자 1명 이상 사업체의 월평균 전체종사자 수는 1천664만 2천명으로 전년(1천627만 9천명)보다 36만 3천명(2.2%) 증가했다.

상용근로자는 1천394만 4천명으로 2.9% 늘어난 반면, 임시·일용근로자는 1.3%, 기타종사자는 0.9% 각각 감소했다.

[표] 연간 근로자 1인당 월 평균 임금총액

(단위: 천원, %)

구 분2012년2013년2014년2015년2016년
전체근로자2,995(5.3) 3,111(3.9) 3,190(2.5) 3,300(3.5) 3,425(3.8)
상용근로자3,178(5.3) 3,299(3.8) 3,378(2.4) 3,490(3.3) 3,623(3.8)
임시․일용근로자1,293(6.4) 1,377(6.5) 1,387(0.7) 1,424(2.7) 1,469(3.1)

chunj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