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 청년부채 해소한다…전담팀 가동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시가 청년부채 해소를 위해 발 벗고 나서기로 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시는 27일 청년부채 태스크포스(TF)를 열고 청년부채 해소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광주소재 대학 학자금 대출현황 분석 결과, 평균 부채는 1천100여만원으로 집계됐다.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TF운영과 함께 ‘광주지역 청년부채 현황조사와 지원방안 연구’를 동시에 추진하면서 정책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부채 현황은 직접 조사를 통해 확인하고 빅데이터 분석도 병행한다.

광주시는 학자금과 생활비 등 소액대출로 출발한 부채가 미취업 장기화로 악성화되는 점을 감안해 이미 발생한 부채에 대한 사후적 지원과 부채 발생을 줄이는 예방적 지원으로 나누어 지원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우선 주빌리 은행, 청년연대은행 등 민간에서 추진해온 실험적인 모델을 도입하기로 했다.

중앙정부가 추진하는 지원사업과 자원을 적극적으로 연계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사업을 졸업 유예생, 졸업 후 미취업자까지 늘리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시는 상반기 중에 지역 청년부채 해소방안 계획을 수립하고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지원에 들어가기로 했다.

그러나 막대한 규모의 청년부채를 재정이 열악한 지자체가 해소방안을 마련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점에서 '전시성 이벤트'로 전락할 우려도 크다.

광주시는 2014년 전국 광역지자체 최초로 청년 전담부서 신설과 청년위원회 구성 협치 기반 조성, 청년 기본조례 제정 등 청년정책에 관심과 열정을 보여왔다.

구종천 광주시 청년정책과장은 "지역청년들의 자립기반 조성을 위해 부채문제 해결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