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롯데, 사드부지 교환 승인…28일 국방부와 교환계약(종합)

5~7월 중 배치 목표로 공사 가속도…중국 등 반발 더 커질듯
성주골프장 평가액 1천억원 이내…상응 가치 남양주 군용지 일부 롯데에 제공
롯데 [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롯데는 27일 이사회를 열어 경북 성주군 초전면 롯데스카이힐성주CC(성주골프장)을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부지로 제공하는 안건을 승인했다.

이사회 승인에 이어 28일께 국방부와 롯데가 부지 교환 계약을 하면 사드배치 부지 문제는 일단락된다.

국방부는 이날 "오늘 성주골프장 측으로부터 이사회 개최 결과, 사드 배치 부지 교환을 승인했다는 내용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성주골프장 측과 이르면 28일 부지 교환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며, 계약 이후에 관한 세부적인 내용은 별도로 설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긴장감 도는 성주골프장
긴장감 도는 성주골프장(성주=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27일 오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부지인 성주골프장 입구를 경찰과 보안업체 관계자들이 지키고 있다. 이날 골프장 입구에는 의경 버스 6대가 배치됐다. sunhyung@yna.co.kr

국방부와 롯데는 지난해 11월 경북 성주군의 성주골프장과 경기도 남양주시에 있는 군(軍) 용지를 교환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후 감정평가를 진행한 결과 성주골프장의 가치는 1천억원을 넘지 않는 수준으로 결정이 났다. 교환 계약은 국방부가 성주골프장을 받는 대신 이 가치에 해당하는 만큼의 남양주 군용지를 떼어 롯데 측에 넘기는 내용이다.

국방부는 당초 1월에 계약을 체결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중국 측의 거센 반발에 롯데 측 절차가 지연되면서 일정이 다소 늦어졌다.

롯데 이사회 승인 결과를 국방부가 이날 언론에 공표하는 형식을 빈 것도 중국이 거세게 몰아붙이고 있는 롯데 측을 배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국방부 관계자들도 롯데 이사회 승인 이후 진행될 과정에 대해서는 정식 교환계약이 체결되지 않았다면서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국방부와 롯데가 28일 최종 부지교환 계약을 하면 설계, 착공 등의 일정이 빨라질 것으로 보여 5~7월 사이에 사드 배치가 완료될 수 있을 전망이다.

[그래픽]롯데, 성주골프장 사드부지 교환 승인
[그래픽]롯데, 성주골프장 사드부지 교환 승인

미국은 텍사스주 포트 블리스에서 운용 중인 사드 4개 포대 중 1개 포대를 성주로 이동 배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SOFA(주한미군 주둔협정) 규정에 따라 성주골프장을 미국 측에 공여하고, 기본설계와 환경영향평가, 착공 순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부지공여 절차가 진행되고 그 과정에서 한미간 협의가 또 진행돼야 한다"면서 "부지교환 계약이 체결되면 (성주골프장은) 군사보호구역으로 지정되고 경계도 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드 배치 부지가 성주골프장으로 일단락되면서 국내 사드 배치 반대 단체를 비롯한 중국의 반발 강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정부 차원에서 사드 배치 당위성을 반대 단체에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는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고도화된 북한의 핵과 미사일이 대한민국 안보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는 상황을 중국 정부도 잘 인식하고 있는 만큼 중국에 대해서도 외교적 설득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