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선거인단 100만 돌파한 민주 '역대급 경선'…누가 유리할까

사상 최대 경선 현실화…'200만명이 유불리 기준선' 분석도
'주소지 임의등록' 방지장치 없어…최대 승부처 호남에 신청자 몰릴듯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김동호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경선 선거인단 신청자 숫자가 27일 100만명을 돌파하면서 사상 최대규모의 경선이 현실화하고 있다.

주자들은 선거인단 급증 현상을 두고 "민심이 최대한 정확히 반영될 것"이라며 긍정적 평가를 하고 있다. 규모에 따른 유불리를 두고 여러 가지 관측이 나오고는 있지만 "결국 민심의 선택을 받을 것"이라며 저마다 선전을 자신하는 분위기다.

특히 이번 경선에서는 신청자의 거주지를 확인할 방법이 없어, 최대 승부처인 호남에 선거인단이 편중될 것이라는 예상도 나와 변수가 될지 주목된다.

선거인단 100만 돌파한 민주 '역대급 경선'…누가 유리할까 - 1

민주당 선거인단 신청자의 수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100만9천667명을 기록 중이다. 12일만에 100만명을 돌파한 것이다. 2012년 대선 당시 최종적으로 108만명이 선거인으로 신청했던 것과 비교하면 놀라운 속도로 선거인단이 모인 셈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정당의 국민참여 투표 사상 최대 선거인단이 모일 것"이라며 "그만큼 정권교체의 열망이 거세다는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대선주자들 캠프에서도 일제히 "국민참여 경선의 새로운 이정표가 만들어졌다"며 환영 입장을 보였다.

그러나 물밑에서는 예상보다 많은 선거인단이 어느 후보에게 유리하게 작용할지를 두고 치열한 눈치싸움을 벌이는 모습도 목격됐다.

일각에서는 참가자의 수가 많아질수록 선두인 문재인 전 대표 보다는 추격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나 이재명 성남시장에게 유리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문 전 대표가 절대적 강세를 보이는 권리당원의 수는 20만명으로 고정된 상태에서, 외부에서 유입되는 선거인단의 수가 많을수록 권리당원들의 표의 위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당 안팎에서는 200만명을 기준으로, 이를 넘어설 경우 문 전 대표가 가진 '권리당원 강점'이 상당 부분 희석되면서 후발 주자들에게 기회가 생기리라는 얘기도 공공연하게 나온다.

안 지사 관계자는 "누가 당심을 얻느냐보다는 누가 국민의 지지를 받느냐의 싸움이 된 것"이라고 평가했고, 이 시장 측도 "촛불 시민들이 선거인단에 많이 유입되면 촛불민심을 가장 잘 반영한 이 시장에게 유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반대편에서는 여론조사 수치로도 '대세론'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숫자가 많아진다고 문 전 대표가 불리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문 전 대표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선거인단의 수가 많아지면 그만큼 민심이 잘 반영될 수 있다. 후보별 유불리가 있으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선거인단 100만 돌파한 민주 '역대급 경선'…누가 유리할까 - 2

세 후보 진영에서는 '호남 편중' 문제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 가운데서도 첫 순회 경선지인 호남에서 누가 기선을 제압하느냐가 전체 경선의 판도를 좌우하는 만큼, 각 캠프에서는 호남 선거인단 늘리기에 온 힘을 쏟는 모양새다.

특히 이번에는 신청자가 자신의 소속 지역을 어디로 밝히든 확인할 방법이 없다.

민주당 관계자는 "캠프에서 작정하고 선거인단 등록을 호남에서 하도록 분위기를 몰아갈 가능성도 있다"며 "아직 당에서는 지역별 통계는 내고 있지 않지만, 선거인단 신청작업이 마무리된 뒤에는 호남에 지나치게 많은 선거인단이 집중돼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경우 어느 캠프 지지자들이 '조직력'을 갖추고 호남에 집중했는지가 텃밭에서의 승부를 가를 변수가 될 수 있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