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사 김정희 친필 서첩 등 고문헌 일본서 발견

노설첩·내사기 동국여지승람·경세유표 가장본 등 400여종
추사 김정희 친필 서첩 '노설첩'(노舌帖)
추사 김정희 친필 서첩 '노설첩'(노舌帖)지난 12~19일 일본 교토대 서고에서 발견된 '노설첩' 표지와 내용 일부[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웅 기자 = 조선 시대 대표적인 서예가인 추사 김정희(1786~1856)의 미공개 친필 서첩 등 조선 후기 문헌과 서화가 일본에서 다량 발견됐다.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 해외한국학자료센터는 지난 12~19일 일본 교토대 서고를 조사한 결과 추사의 친필 서첩인 '노설첩'(노舌帖), 지리서인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 희귀본, 다산 정약용(1762~1836)의 '경세유표'(經世遺表) 새 판본 등 고문헌과 서화 400여 종 등 수천 점을 발견했다고 27일 밝혔다.

'노설첩'은 추사가 함경도 북청에서 유배 생활을 한 뒤 경기도 과천에서 은거하던 말년(1852~1856)에 자신의 시 '석노가'(石노歌)와 '영백설조'(詠百舌鳥)를 행서로 쓴 서첩이다. 노설첩은 지금까지 존재 자체가 알려지지 않았다.

동국여지승람은 성종 12년(1481)에 편찬된 조선조의 대표적인 인문지리서다. 이번에 발견된 판본은 임금이 신하에게 하사할 때 적는 기록인 내사기(內賜記)가 찍혀 있는 데다, 전체 50권 가운데 28권이 남아 있다. 현재 국내에 전해지는 동국여지승람은 여러 판본이 있지만 5권 이내다. 책을 하사한 연도가 1502년으로 표시돼 발간 연도도 이른 편이다.

경세유표는 조선 후기 실학자 다산의 대표적인 저서로 각종 제도개혁 방안을 담고 있다. 이번에 발견한 판본은 다산 집안에서 소장했던 가장본(家藏本)이다.

박영민 민족문화연구원 연구교수는 "노설첩은 처음 발견돼 사료로서의 가치는 물론 예술적 가치가 매우 크고, 동국여지승람은 발간 시기나 규모로 볼 때 보물급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밖에도 상업, 서화, 문집, 금석문 등 한국학의 전 영역에 걸쳐 중요한 자료들이 다량 발견돼 향후 연구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내사기(노舌帖)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
내사기(노舌帖)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지난 12~19일 일본 교토대 서고에서 발견된 '내사기 동국여지승람'[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 제공]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5: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