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의정부시장, 경전철 사업 비판 시민단체 고소

시 "불법 행위 대응"…시민단체 "입에 재갈 물리는 것"
안병용 의정부시장
안병용 의정부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안병용 경기도 의정부시장이 의정부경전철 사업과 관련, 시정을 비판하는 지역 시민단체 관계자들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의정부경찰서와 의정부시에 따르면 안 시장은 '의정부경전철 진실을 요구하는 시민모임' 장현철·김성훈 대표와 이의환 정책국장을 모욕 및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퇴거불응 혐의로 지난 22일 의정부경찰서에 고소했다.

이 시민단체는 의정부경전철이 지난달 11일 서울중앙지법에 파산 신청을 한 이후 시정 책임을 묻는 1인 시위와 전단배포 활동 등을 해왔다.

전단지에는 "의정부경전철 사업이 실패했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며 "의정부시는 투자실패 비용을 시민 세금으로 몰아주겠다고 한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지난 8일 신곡1동주민센터에서 장현철 공동대표가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의정부경전철 시민모임 제공=연합뉴스]
지난 8일 신곡1동주민센터에서 장현철 공동대표가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의정부경전철 시민모임 제공=연합뉴스]

이에 대해 안 시장은 고소장에서 단체 관계자들이 업무보고회가 열리는 동주민센터를 찾아다니며 1인 시위를 하고 전단을 배포한 것은 3명 이상이 함께 집회한 것이라며 집시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또 가능동 주민센터 앞에서 1인 시위를 할 때 청사 부지 밖으로 나가달라고 했는데 나가지 않은 것은 퇴거불응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전단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안 시장을 가리켜 '조폭 정치를 하고 있다'는 등의 표현을 쓴 것을 모욕 혐의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고소장이 접수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조만간 피고소인 3명을 소환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 측은 "시민의 입에 재갈을 물리는 것"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이의환 정책국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역 시민단체와 대화도 없이 일방적으로 고소한 것은 사상 초유의 일"이라며 "시민들이 잘못된 행정에 대해 정당하게 비판하는 것으로, 나쁜 선례를 남기지 않기 위해 제대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시 안팎에서는 의정부경전철 측의 파산 신청을 대놓고 비판해온 안 시장이 뒤에서는 의정부경전철 사업을 감시하는 시민단체를 고소하는 이중적인 태도를 보였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불법 사항이 있어서 대응한 것뿐"이라며 "시민단체가 활동하는 데 위축되거나 그런 걸 노린 것은 전혀 아니다"고 설명했다.

민자사업체인 의정부경전철은 개통 4년 반 만에 2천200억원의 누적 적자를 감당하지 못하겠다며 파산을 신청했다. 결과는 이르면 다음 달 중순 나온다.

su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5: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