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黃대행 사퇴·특검연장거부 철회하라"…규탄결의문 채택

추미애 "암 덩어리 제거하려는데 수술실 문 닫은 격…직권상정도 검토"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박영수 특검 연장 승인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특검 연장거부 철회와 황 권한대행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하는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민주당은 결의문에서 "황 권한대행이 끝내 국민이 아닌 범죄자들의 편을 선택했다"며 "특검 연장거부는 적폐 청산을 요구해온 국민에 대한 배신이자, 국정농단 범죄를 은폐해 피의자 대통령의 복귀를 도모하겠다는 간교한 술책"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친일파에 의한 반민특위 강제 해산과 뭐가 다른가. 우병우의 꼭두각시들이 득시글거리는 검찰에 수사를 넘기라니 국민을 대놓고 조롱하는 것인가"라며 "강행 규정인 특검 연장을 제멋대로 거부한 것은 명백한 권한남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국민은 피의자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 특검의 숨통을 끊은 황 대행의 폭거를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며 "국회 역시 국정농단 공범의 길을 선택한 황 대행으로부터 법치주의를 수호하기 위한 결단을 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황 권한대행의 사퇴와 특검 연장거부 철회를 거듭 주장하면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탄핵을 포함한 모든 수단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청 앞에서 열린 규탄대회에서 "대통령과 그 측근 비리를 옹호하려는 방패가 되겠다는 뜻이 아니면 무엇으로 해석될 수 있느냐"며 "마치 의사가 환부를 도려내 암 덩어리를 제거하려는 찰나 수술실 문을 닫고 전원을 꺼버린 행태와 무엇이 다른가"라고 반문했다.

추 대표는 특검법 연장을 국회에서 재논의하겠다면서 "직권상정도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민주 "黃대행 사퇴·특검연장거부 철회하라"…규탄결의문 채택 - 1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