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교육부, 창의 교육 말살"…폐지론 거듭 주장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27일 "지금 교육부는 장기적인 교육정책이 불가능하게 하고 창의 교육을 말살하고 있다"며 교육부 폐지론을 거듭 피력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전남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전남도교육청 주관으로 열린 '인성교육 학교·기관장 연찬회' 강사로 나서 교육개혁 방안을 세 가지로 요약했다.

안 전 대표는 "'교육통제부' 형태의 교육부를 폐지하고 10년 장기계획을 합의하는 국가교육위원회와 이를 지원하는 교육지원처를 만들어야 한다"며 "5(초등)-5(중등)-2(진로 탐색 또는 직업학교)로의 학제개편과 교수법 개선으로 창의 교육을 시행하고 세 번째로는 평생교육에 국가가 책임을 지고 투자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지난 6일 임시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후 안 전 대표가 줄곧 제시해 온 교육 개혁 방안이다.

우리나라는 수출·내수·일자리·인구·외교 등 '5대 절벽'의 낭떠러지 앞에 서 있고 4차 산업혁명의 거대한 물결이 다가오는 상황에서 교육이 바뀌어야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가능하다며 교육 개혁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을 "여러 첨단기술이 합쳐지는 융합혁명으로 미래예측이 불가능하고 기존 일자리를 없애는 혁명"으로 정리하며 자율과 창의성을 살리는 교수법과 정책 필요성을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교육 공무원 등을 상대로 한 강연임을 의식한 듯 특검 수사 기간 연장 불승인 등 관련 질문에 "이미 언론에 이야기했으니 뉴스를 찾아보면 제 답변이 있다"며 언급을 피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