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국 첫 인공지능기반 민원상담시스템 '뚜봇' 시범 운영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대구시는 다음 달부터 전국 처음으로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민원상담시스템인 '뚜봇'을 여권 업무에 시범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대구시 지능형 민원상담서비스 '뚜봇' 시범 운영
대구시 지능형 민원상담서비스 '뚜봇' 시범 운영[대구시 제공=연합뉴스]

뚜봇은 '대구시 두드리소 챗봇(chat bot)'의 공식 명칭으로,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통해 사용자가 채팅으로 여권 업무와 관련해 질문하면 로봇이 학습한 정보를 이용해 자동 상담하는 인공지능 기반 시스템이다.

시는 2015년 행자부 '정부 3.0 우수선도과제' 공모에 뽑혀 국비 1억원을 받아 여권 분야에 지능형상담시스템을 구축했다.

뚜봇에는 여권 규정을 바탕으로 상담 민원 가운데 가장 많이 질문하는 1천여개 문답(Q&A)을 규칙화해 했다.

시민이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로 여권과 관련한 문의를 하면 뚜봇이 1초 내로 질의한 문장을 이해하고 학습한 정보를 추론해 최적의 정답을 생성한 뒤 자동으로 답변을 처리한다.

아직 시범 서비스여서 정형화한 간단한 질문은 뚜봇이 구체적으로 답변할 수 있다. 그러나 질문 내용이 복잡하면 사람 수준의 답변을 기대하기는 힘들다고 시는 밝혔다.

시는 한 달 동안 뚜봇을 시범 운영한 뒤 보완해 오답률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또 앞으로 콜센터 상담 실적이 많고 시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인 차 등록, 상수도, 교통 분야에도 뚜봇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승수 행정부시장은 "시민이 24시간 행정 서비스를 요구하고 기대하는 추세에 따라 그 질을 높이기 위해 뚜봇을 도입했다"며 "답변 적중률을 높이고 복잡한 업무까지 처리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5: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