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도훈 울산 감독 "홈에서 분위기 반전시키겠다"

골키퍼 김용대 "한 걸음 더 뛰면서 반드시 이기겠다"
ACL 2차전 회견에 나선 울산의 김도훈 감독(왼쪽)과 김용대 [울산제공=연합뉴스]
ACL 2차전 회견에 나선 울산의 김도훈 감독(왼쪽)과 김용대 [울산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김도훈 울산 현대 감독은 28일 열리는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리그 2차전 홈경기를 하루 앞두고 안방에서 승리를 거둬 1차전 패배로 침체한 분위기를 살리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김도훈 감독은 27일 울산 현대호텔에서 열린 브리즈번(호주)과 ACL 2차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우리 홈에서 치르는 조별리그 2차전에서 분위기 반전이 필요하다"면서 "경기 내용과 결과를 모두 가져오겠다"고 필승 의지를 드러냈다.

울산은 앞서 지난 21일 열린 가시마 앤틀러스(일본)와 1차전 원정경기에서 대등한 경기를 펼치고도 0-2 패했다.

김 감독은 "준비 과정은 부족했지만 점점 좋아지고 있다"며 "경기 내용이 아무리 좋아도 이기느냐 지느냐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지진다. 선수들이 이 사실을 잘 알고 있고 홈팬들이 지켜보는 만큼 좋은 결과물을 얻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브리즈번에서 경계해야 할 선수로 국내 무대에서 뛴 적이 있는 맥카이와 드리블이 좋은 브랜돈 보렐로를 지목했다.

울산의 키플레이를 꼽아 달라는 요청에는 "경기에 출전하는 모든 선수를 지켜봤으면 한다. 어떤 한 선수보다는 팀으로서 브리즈번에 대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조직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또 2012년 ACL 예선에서 브리즈번을 상대로 1승1무로 강했던 점에 대해선 "우리가 준비를 잘하고, 동시에 이기고자 하는 마음이 강하다면 그 때와 같은 결과를 만들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울산의 선수 대표로 회견에 나선 골키퍼 김용대는 "홈에서 절대로 지지 말자고 선수들끼리 이야기했다"며 "상대를 잡기 위해서는 우리가 한 걸음 더 뛰어야 하고,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7: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