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권선택 대전시장 "원자력 시민안전 거버넌스 만들어야"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권선택 대전시장은 27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한 주간 업무회의에서 "시민 안전을 위해 관계기관, 정치권 등과 힘을 합해 안전 거버넌스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최근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원전 방사성폐기물 대량 반입을 거론하며 이같이 밝혔다.

권선택 대전시장
권선택 대전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원자력연구원이 원전 중·저준위 폐기물을 또 다량 반입하는 등 계속되는 안전문제의 끝이 어딘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원자력연구원은 왜, 어떤 이유로 등 육하원칙에 따라 그 자초지종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올해 역점시책인 청년정책 성공을 위해 청년에 대한 인식 및 관점 변화, 입장 변화 등 세 가지를 강조하며 실천적 행동 강화를 주문했다.

그는 "청년정책은 한 시대의 문제 해결이 아닌 미래에 대한 투자라고 생각해야 한다"며 "일자리나 취업 등 단편적인 것에 치중하지 말고 주거복지, 청년문화 등 복합적인 문제로 인식해 종합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의회, 시교육청, 대학총장협의회, 문화재단 등도 청년정책의 중요한 축"이라며 협의체 가동을 제안했다.

권 시장은 도시철도 2호선 노면전차(트램) 건설 추진 중간평가 필요성도 제시했다.

그는 "그동안 열심히 추진한 트램이 정상궤도를 달리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며 "정책에는 양면성이 있는 만큼 그동안 트램의 장점 발굴에 힘썼다면 이제는 단점에 대비한 정책개발도 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5: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