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천군만마' 오승환 입국…WBC 대표팀 합류

오승환[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승환[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영종도=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메이저리그 마무리투수' 오승환(2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야구 국가대표팀에 합류하기 위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했다.

세인트루이스의 풀타임 마무리투수로 자리 잡겠다는 각오를 남기고 지난달 6일 출국한 지 약 두 달 만에 돌아와 대표팀에 합류했다.

대표팀의 마무리투수 자리를 책임지기 위해서다.

그는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에서 세인트루이스 구단의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 참여 중이었다.

시범경기에도 한 차례 출전했다.

오승환의 실전 투구를 한 번 보고, 그를 한국 대표팀에 보내고 싶다는 마이크 매서니 세인트루이스 감독의 의중이 담긴 결정이다.

오승환은 전날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와 마이애미 말린스의 시범경기에 3-1로 앞선 3회말 등판, 1이닝 동안 홈런 2방을 포함한 3안타를 맞고 3실점 했다.

'예방주사'를 맞은 오승환은 곧바로 짐을 싸고 한국에 왔다.

김인식 대표팀 감독은 오승환의 합류를 기다려왔다.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 박병호(미네소타 트윈스),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 김현수(볼티모어 오리올스) 등 해외 진출 선수들의 대표팀 승선이 대거 불발되면서 당초 구상보다 전력이 많이 약해졌기 때문이다.

오승환은 WBC 한국 대표팀의 유일한 현역 메이저리거다. 그의 합류는 대표팀 마운드에 큰 힘을 실어줄 전망이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7: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