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보 창업성장지점 개점…스타트업 육성 나선다(종합)

창업기업 육성 플랫폼 '스타트업 네스트' 도입
"신위탁보증제도는 올 하반기부터 시범 운영될 듯"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신용보증기금이 창업 육성 기능을 전담하는 창업성장지점을 신설한다. 창업기업 육성 플랫폼인 스타트업 네스트(Start-up NEST)도 도입한다.

신용보증기금은 27일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창업육성 선도기관으로 도약하겠다며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창업성장지점은 보증·투자·컨설팅 등 융복합 형태의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창업지원 전문조직이다.

금융·비금융 서비스를 담당하는 전문컨설턴트(PM)가 배치되고, 사업계획서 등을 분석해 성공적인 창업을 위한 최적의 방안을 처방하는 창업 닥터 서비스도 제공한다.

창업 보육실인 창업드림센터도 설치해 사업 수행을 위한 비즈니스 공간도 제공한다.

창업성장지점은 '될성부른 스타트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육성 플랫폼인 스타트업 네스트를 토대로 창업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스타트업 네스트는 선별→창업액셀러레이팅→금융지원→성장지원 등 4단계로 이뤄진 순차적 지원체계다.

발전 가능성이 큰 스타트업을 선정한 후 창업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대상 기업에 멘토링과 컨설팅 등을 제공한다. 이어 보증과 투자 등 금융지원을 해주고 해외진출 전략 수립이나 언론 홍보 등을 통해 기업의 성장을 지원한다는 게 핵심이다.

신보는 27~28일 경기도 판교 등 전국 8개 지점에서 창업성장지점 개점식을 열고, 이러한 창업 지원업무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황록 이사장은 "창업성장지점을 통한 지원 업체 수를 올해 100곳까지 늘리고 오는 2019년에는 350곳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일자리 창출 및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위한 보증공급규모도 확대한다.

신보는 창업지원을 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창업기업에 전년 계획 대비 1조5천억원 늘어난 13조5천억원을 공급한다.

올해 중점정책부문에 대한 보증을 작년보다 4조4천억원 늘어난 41조1천억원을 공급한다. 부실률도 4.8% 이내에서 관리하기로 했다.

한편, 금융당국과 보증기관, 은행권이 공동 추진 중인 신위탁보증제도는 올해 하반기부터 시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황 이사장은 신위탁보증제도와 관련해 "아직 최종안이 발표되진 않았지만 올해 하반기부터 시범 운영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신위탁보증제도는 20년 이상 신보나 기보의 보증을 받았던 중소기업에 대해 정책보증을 최대한 차단하고 민간 은행이 직접 이들 기업을 보증하고 대출까지 담당하는 것을 말한다.

애초 올해 초부터 시행될 예정이었으나 은행들이 집단 반발하고 있어 시행이 유예된 상태다. 적용 대상은 신한ㆍ국민·우리·하나·농협·기업은행이다.

황 이사장은 "20년 초과한 기업을 대상으로 6대 은행에서 내년 말까지 1년 6개월간 이 제도를 시범 운영한 후에 전면 확대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은행 전산도 갖춰야 하기 때문에 올 하반기는 돼야 시범운영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록 신보 이사장이 27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신용보증기금 제공=연합뉴스]
황록 신보 이사장이 27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신용보증기금 제공=연합뉴스]

buff2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4: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