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학규 "야당 실세 패권교체 생각 탓에 개헌 미뤄져"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민의당 대선 주자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27일 "야당의 패권교체 생각 때문에 개헌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대전서 토크 콘서트하는 손학규
대전서 토크 콘서트하는 손학규 국민의당 대선 주자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27일 오후 대전 대덕구 송촌컨벤션센터 카페에서 지지자들과 토크 콘서트를 하고 있다. 2017.2.27

손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 대덕구 송촌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공감, 지지자와의 대담' 토크 콘서트에서 "제1야당(민주당)이 개헌을 거부해 관련 논의가 진전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 야당 실세인 사람들이 박근혜 패권을 그대로 유지하려 하고 있다"며 "(이런) 패권교체를 생각하고 있어서 (개헌이) 미뤄지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전 대표는 그러면서 "대선 전 시간이 없다고 하면 대선 후에라도 개헌안은 진전해야 한다"며 "국민의당 예비후보로서 나라를 바꿔서 저녁이 있는 삶을 나눠드릴 기회가 꼭 오길 바란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일자리 창출 대안과 문화예술계 발전 방향 등에 대해 질의·응답을 이어간 손 전 대표는 전남 나주에서 열리는 당 기초단체장 및 지방의원 합동연수 참석을 위해 계획된 시간보다 1시간 30분 일찍 토크 콘서트를 마쳤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4: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