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이징 외교소식통 "中, 김정남 피살사건 국제문제화 꺼리는듯"

"中의 北석탄수입중단, 김정남사건·미사일 도발과 관련 없어"
말레이시아-북한 김정남 시신인도 충돌, 중국개입설 (PG)
말레이시아-북한 김정남 시신인도 충돌, 중국개입설 (PG)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정부는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피살 사건이 국제 문제로 확산하는 것을 꺼리는 분위기라고 베이징(北京)의 고위 외교 소식통이 27일 밝혔다.

이 소식통은 "중국 정부와 언론을 보면 김정남을 포함한 그의 가족 관계를 중국과 연관 짓는 것을 부인하고 있고 김정남 사건이 국제 이슈화되는 것을 꺼리는 분위기가 많이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4일 겅솽(耿爽)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김정남이 'VX' 가스로 독살된 것으로 보인다는 말레이시아 당국의 수사 결과에 대해 "이는 북한 공민이 제삼국인 말레이시아에서 죽은 사건이며 말레이시아가 이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각 측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유관 문제를 적절히 해결하길 바란다"고 밝힌 걸 예로 들었다.

그는 "겅 대변인의 '각 측'이란 표현은 북한과 말레이시아를 말하고 있으나, 제일 먼저 한국 언론이 김정남이라는 실명과 북한 배후설을 제기해 각 측이란 단어에는 한국도 포함하고 김정남 가족을 보호하는 것을 보이는 중국도 들어있는 게 아닌가 하는 추측이 든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소식통은 아울러 중국 관영 매체들 또한 김정남 피살 사건에 대해 '김정남'이라는 이름을 공식적으로는 언급하지 않고 있는 점에 주목했다.

피습 사망자가 김정남이라는 것은 이미 공항 내 CCTV영상을 통해 확인돼 국제사회에서 모두 거론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의 이런 태도는 사망자가 김정남이 아닌 '김 철'이라는 별도의 인물이라는 북한 측 주장에 동조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는 중국이 지난 18일 연내 북한산 석탄 수입을 잠정 중단하기로 발표한 것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표시했다.

그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에 따라 북한산 석탄 수입이 제한된 상황에서 "중국이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에 북한산 석탄 수입액이 너무 많다고 생각해 제한선을 넘을까봐 중단조치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시말해 중국의 북한산 석탄 수입중단은 안보리가 정한 제한에 따른 것이지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과 김정남 암살 사건에 대한 보복 차원은 아니었다는 것이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4: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