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19만7천가구 주택 2채 이상 보유

55만 가구는 무주택…작년부터 주택거래량 감소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에서 주택 2채 이상을 보유한 가구 수가 19만7천 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집이 없는 가구도 전체의 40%가 넘는 55만 가구나 됐다.

동남지방통계청이 27일 발표한 '부산지역 주택 소유·거래·금융 통계' 자료를 보면 2015년 11월 기준 부산에 거주하는 개인이 보유한 주택 수는 105만7천 가구로 전년 대비 4만 가구(3.9%)가 늘었다.

[동남지방통계청 제공=연합뉴스]
[동남지방통계청 제공=연합뉴스]

전체 거주민의 41.2%인 55만 가구는 무주택이었다.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한 가구는 19만7천 가구에 달했다.

이는 주택 보유자의 25.1%에 해당하는 것으로, 주택 5채 이상을 보유한 가구도 1만3천 가구나 됐다.

주택 소유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50대가 25만7천 명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21만1천 명, 60대 19만6천 명, 30대 12만3천 명, 70대 10만6천 명 등이다.

20대 이하 주택 소유자도 1만8천 명을 넘었다.

주택 소유자의 53.8%가 남성이었으며, 여성 비율은 46.2%로 나타났다.

지난해 부산지역 주택거래량은 9만5천762가구로 전년 대비 12.6% 감소했다. 2013년 이후 거래량이 꾸준히 증가했으나 지난해 하락세로 돌아선 것이다.

미분양 주택 물량은 지난해 11월 기준 1천110가구로 3년째 감소세를 보였다.

지난해 부산의 보금자리론 대출금액은 1조4천503억원으로 2015년(1조2천52억원) 이후 급격한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부산의 주택연금(역모기지론) 공급액 역시 7천483억원으로 전년대비 63.1%나 증가했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4: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