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변론 직전 '양측 대표' 기싸움…"탄핵 불가피" vs "증거 없다"

권성동 입장 발표·이중환 서면 브리핑…시작 전부터 신경전
자료 보는 권성동 법사위원장(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16차 변론에 앞서 국회 탄핵소추위원장인 권성동 법사위원장이 자료를 살피고 있다. 2017.2.22pdj6635@yna.co.kr(끝)
자료 보는 권성동 법사위원장(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16차 변론에 앞서 국회 탄핵소추위원장인 권성동 법사위원장이 자료를 살피고 있다. 2017.2.22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최평천 기자 = 81일간 달려온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마지막 재판을 코앞에 두고 국회와 대통령 측이 각자 자신감을 내비치며 팽팽한 기 싸움을 벌였다.

국회 측 권성동 소추위원은 27일 오후 1시 55분께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 도착한 뒤 취재진에게 "국민의 명령을 이행해야 한다는 책임감과 박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는 안타까운 마음이 공존하고 있다"며 "착잡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곧바로 "박 대통령 탄핵이 불가피하다는 것의 당위성에 대해 설득력 있게 논리를 개진할 계획"이라며 대통령 탄핵을 관철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헌재의 8인 재판관 체제가 심리·선고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으며 이날 변론에서 '세월호 7시간' 의혹도 강조하겠다고 밝혔다.

대화하는 이중환-이동흡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16차 변론에 앞서 박근혜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단의 이중환 변호사(왼쪽)가 이동흡 변호사와 대화하고 있다. 2017.2.22pdj6635@yna.co.kr(끝)
대화하는 이중환-이동흡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16차 변론에 앞서 박근혜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단의 이중환 변호사(왼쪽)가 이동흡 변호사와 대화하고 있다. 2017.2.22pdj6635@yna.co.kr

이에 맞서 대통령 측 이중환 변호사는 심판 개시 20분 전 기자들과 만나 "우리 헌법은 대통령 탄핵 사건이 정치적 심판이 아니라 사법적 심판이라고 규정한다. 탄핵심판은 사법 절차이기 때문에 엄격한 증거가 필요하고 중대성도 판단해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탄핵 인용) 증거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 변호사는 "이 사건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사실인정의 문제'이며 탄핵 사건의 사실인정은 아주 엄격한 증명에 의하여야 한다"라며 "정치를 잘못했다고 해서 탄핵을 해서는 안 된다"며 이날 최종변론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대심판정에는 직무 정지된 박 대통령과 최근 인터뷰를 했던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주필의 모습도 목격됐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4: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