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黃권한대행 탄핵추진 초헌법적 발상"…새 특검법도 반대(종합)

김문수 "대통령 졸속탄핵 이어 권한대행도 탄핵하려는 야당 탄핵해야"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27일 '박영수 특검'의 수사 기간 연장을 승인하지 않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야 3당이 탄핵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초헌법적·비이성적 발상"이라고 반발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헌법적 절차에 의해 임명된 권한대행을 탄핵한다는 것은 초헌법적 발상"이라며 "야당은 대통령 탄핵으로도 모자란다는 말인가"라고 되물었다.

김 대변인은 "헌정 사상 두 번째 대통령 탄핵심판이라는 불행 앞에서 대한민국이 겪는 혼란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대통령 권한대행마저 탄핵당한다면 그로 인한 국정 마비와 국민적 혼란은 야당이 책임질 것인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서라면 헌법 유린도 불사하겠다는 비이성적 사고에서 벗어나 이번 결정을 겸허히 수용하고 국정 혼란 수습에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문수 비상대책위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증거조사 한 번도 업이 언론 보도와 소문만 모아서 박근혜 대통령을 졸속 탄핵하더니, 그것도 모자라 권한대행까지 또 탄핵하겠다고 한다"며 "이런 야당을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바른정당까지 포함한 야4당이 새로운 특검법안을 추진하기로 한데 대해서도 "어린아이들 떼쓰듯이 국회를 운영하려는 야 4당의 행태가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정태옥 원내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특검 연장이 불발되자 새로 들고나온 카드가 또 다른 특검이라니 참으로 막무가내"라며 "국정조사, 특검수사, 탄핵소추안 의결 등 국회로서 할 수 있는 권한을 다 휘둘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날을 세웠다.

정 대변인은 "새로운 특검 발족은 사실상 야당 뜻대로 움직일 수 있는 '정치특검'을 세워놓고, 어떻게든 대선까지 끌고 가겠다는 '시간 지연작전'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8: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