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黃 탄핵추진'에 반발…"초헌법적·비이성적 발상"

김문수 "대통령 졸속탄핵, 권한대행도 탄핵하려는 야당 탄핵해야"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자유한국당은 27일 특별검사 수사 기간 연장을 승인하지 않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야 3당이 탄핵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초헌법적·비이성적 발상"이라고 반발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헌법적 절차에 의해 임명된 권한대행을 탄핵한다는 것은 초헌법적 발상"이라며 "야당은 대통령 탄핵으로도 모자란다는 말인가"라고 되물었다.

김 대변인은 "헌정 사상 두 번째 대통령 탄핵심판이라는 불행 앞에서 대한민국이 겪는 혼란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대통령 권한대행마저 탄핵당한다면 그로 인한 국정 마비와 국민적 혼란은 야당이 책임질 것인가"라고 말했다.

그는 "황 권한대행은 어려운 가운데 묵묵히 국정 수행을 하고 있으며, 특검 연장 문제도 좌고우면하지 않고 법과 원칙에 따라 결정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서라면 헌법 유린도 불사하겠다는 비이성적 사고에서 벗어나 이번 결정을 겸허히 수용하고 국정 혼란 수습에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문수 비상대책위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증거조사 한 번도 업이 언론 보도와 소문만 모아서 박근혜 대통령을 졸속 탄핵하더니, 그것도 모자라 권한대행까지 또 탄핵하겠다고 한다"며 "이런 야당을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4: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