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니 서부도시 관공서 인근서 수제폭탄 터져…범인 교전끝 사망(종합)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27일 오전 9시께(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서부 자바 주 반둥 시에 있는 한 관공서 인근 공터에서 40대 남성이 수제폭탄을 터트렸다고 CNN 인도네시아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이 폭발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범인은 범행 직후 관공서 안으로 도주했으며 건물 내부에 있던 직원들은 모두 대피해 인질극은 없었다.

범인은 긴급 출동한 경찰과 총격전 끝에 부상을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범인은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와 연계된 인도네시아 무장세력인 '자마 안샤룻 다울라'(JAD) 소속 조직원으로, 수감된 동료의 석방을 요구하며 폭탄을 터트린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건의 배후를 조사하며 폭발 직전 현장에서 목격된 공범을 쫓고 있다.

27일 인도네시아 반둥 시에서 폭탄을 터트린 범인 검거에 나선 경찰[EPA=연합뉴스]
27일 인도네시아 반둥 시에서 폭탄을 터트린 범인 검거에 나선 경찰[EPA=연합뉴스]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6: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