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 19개 시민단체 연대 NGO "학생인권조례 제정하라"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와 충남인권교육 활동가모임 부뜰 등 충남지역 19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충남학생인권 더하기'는 27일 기자회견을 하고 학생인권 조례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충남 19개 시민단체 연대 NGO "학생인권조례 제정하라" - 1

이들은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인권없는 교육은 교육이 아니라 폭력일 뿐"이라며 "인권은 교육의 시작이자 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존중받는 사람은 타인의 인권에 대해서도 민감하다"며 "청소년과 인권이 만남으로서 교사와 학생 간의 관계가 변화하고 진정한 소통의 교육으로 나아가는 선순환 구조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의 선거공약인 '학교인권조례'에 대해서는 "학생 인권 흐름을 반영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한 뒤 "형식적인 공약 실현에 대한 지지보다는 학생 인권이라는 시대적 흐름을 지켜내고 학생인권조례의 정신과 철학을 옹호함으로써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역설했다.

또 "인권 친화적 학교와 청소년의 당당한 권리를 위해 나아갈 것"이라며 "청소년 인권의 불모지인 충남에서 사회적 책임을 방기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3: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