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기업 임원들 "전경련은 靑지시 전달…선택여지 없다 생각"

미르재단 출연금 낸 두산·금호측 증언…安 "지시 아닌 지원 요청" 주장
법정 향하는 '비선실세'의 눈빛
법정 향하는 '비선실세'의 눈빛(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국정농단 사태의 주범인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2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6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27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강애란 기자 = 두산그룹 임원이 법정에서 미르재단 출연은 청와대의 지시사항이라 생각했고 당시 기업 입장에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두산그룹 임원 김모씨는 2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순실(61)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미르재단 출연 경위를 설명했다.

김씨는 검찰이 "전경련은 (기금 출연) 협조요청을 한다고 표현했지만 사실 청와대 지시사항을 일방적으로 통보한 것 아니냐"고 묻자 "(지시사항을) 전달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형식적으로는 협조해달라고 했지만, 전달사항처럼 요청했다"고 거듭 말했다.

김씨는 미르재단 기금 규모가 300억원에서 500억원으로 늘어난 배경에도 대통령 지시가 있었다고 들었다고 진술했다.

그는 "(기금을) 늘리라는 말씀이 있었다는 얘길 들었다"며 "전경련은 수석실에서 듣고, 수석실에서는 (지시한 사람이) 대통령이라고 한 거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검찰이 "대통령이 500억원으로 증액하라고 했다는 말을 전경련 박찬호 전무에게서 들었을 때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생각했느냐"라고 묻자 "그렇게 생각했다"고 답했다.

김씨 주장에 안 전 수석 변호인은 "출연금 모집을 담당하는 전경련이 500억원도 가능하다고 해서 증액했다고 보지 않느냐"고 물었다.

이에 김씨는 "다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면서도 "다만 쉬운 가정은 아닌 것 같다. 전경련 스스로 그렇게 했을까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안 전 수석 변호인은 "당시엔 정부가 지원을 요청하는 정도로 생각하고 크게 의문 갖지 않다가 국정농단으로 비화하니까 청와대 경제수석 지시로 어쩔 수 없이 냈다고 진술하는 것 아니냐"고도 따졌다. 김씨는 "그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김씨는 판사가 "출연 요청을 거절하면 뭐가 두려웠던 것이냐"고 묻자 "포괄적"이라며 "꼬여서 좋을 게 없다는 생각이 가장 컸다"고 답했다.

안종범 '법정행'
안종범 '법정행'(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2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6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27
kane@yna.co.kr

김씨에 앞서 증인으로 나온 금호그룹 임원 김모씨도 "(출연이) BH(청와대) 관심사항이라고 들었다"고 증언했다.

김씨는 미르재단에 서둘러 출연 결정하게 된 게 "일반적인 상황은 아니다"라면서 "전경련 내에서의 그룹 위상, 사회공헌 활동에 치중하는 그룹의 방향성 등에서 불가피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3: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